기사제목 북한, ‘주체’를 버려야 살 수 있다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북한, ‘주체’를 버려야 살 수 있다

기사입력 2018.05.03 11:46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남과 북의 두 지도자가 만났다는 것 자체만으로도 민족적으로 기뻐해야 하고 흥분할 만한 일임에 틀림이 없다. 이미 고인이 된 김대중, 노무현 두 전직 대통령이 북한의 최고 지도자와 만났던 때로부터 결코 짧지 않은 세월을 긴장과 반목으로 살아온 우리 민족에게 있어 두 지도자의 만남이란 그 의미를 결코 가벼이 여길 수 없는 일이다. 우리 내부에서도 갖가지 풀지 못한 일에 대한 원망이나 불평이 적지 않을 터이나 일단은 시급한 것이 북한이 정상 국가로서의 면모를 갖추도록 하는 일이다. 먼저 저들에게 있어 가장 화급을 요하는 것은 ‘주체’를 버리는 일이다. 이미 그들 속에 굳어져 화석이 되어버린 ‘주체’를 버리지 않는 한 국제 사회의 일원이 되기는 요원할 것이다. 북한이 ‘주체’를 버려야 할 가장 중요한 이유는 ‘주체’라는 낡은 틀로 인해 표준화된 국제사회의 행보와 발을 맞추기가 어렵다는 점이다. 연호(年號)에서부터 하다못해 농법(農法)도 ‘주체’의 틀에 갇혀 결국 오늘날 세계 최빈국으로 전락했음을 상기해야 한다. ‘주체’의 정점에는 평양 표준시(標準時)도 있다. 북한은 이런 낡은 틀, ‘주체’를 버려야 살 수 있다.

 

<저작권자ⓒ크리스챤연합신문-컵뉴스 & cup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크리스챤연합신문-컵뉴스(http://cupnews.kr) 10388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대산로 103 (주엽동) 크리스챤연합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 101-04-75817  |  설립일 : 1998년 3월 13일  |  발행인 : 지미숙
  • 대표전화 : 031) 925-3022, 914-3033  [오전 9시 ~ 오후 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copyright(c) 컵뉴스 all rights reserved.  |  cupress@daum.net
크리스챤연합신문-컵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