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동 동서울노회, 오정현 목사 위임결의 재확인

“노회원 전체 동의를 얻어 이를 승인했다”
기사입력 2018.05.30 11:33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0.jpg
 


예장합동 동서울노회(노회장 곽태천 목사)528일 임시노회를 열고 사랑의교회 오정현 목사의 위임 결의를 재확인했다.


장로교 교단의 법과 절차에 따르면 한 교회의 담임목사 자격을 심사하고 승인하는 최종 결정기구는 그 교회가 속해 있는 노회이기에 동서울노회의 이번 조치는 최종적인 승인인 셈이다.


동서울노회는 사랑의교회 오정현 담임목사 위임 결의에 대해 재확인하고 참석한 노회원들의 전체 동의를 얻어 이를 승인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노회는 최근 대법원이 오정현 목사의 총신대학교 신학대학원 입학과 졸업을 문제 삼아 본 교단에서 다시 목사안수를 받지 않았다는 이유로 사랑의교회 위임목사 자격과 관련된 소송을 고등법원으로 파기 환송했다면서 이는 한 번 안수받은 목사는 타 교단으로 이적하여도 특별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다시 안수받지 않는다는 기독교 정통 신학과 교리에 대해 이해가 부족한 결정이라는 데에 뜻을 모은 것이라고 전했다.


또한 본 교단에서 목회하는 목사의 자격은 본 교단 노회가 그 심사와 결정의 권한을 가지고 있고, 이는 헌법이 보장하는 종교의 자유에 해당한다고 확인하고, “법원이 본 교단의 이러한 결정권을 존중하지 않고 개별 목회자에 대한 자격을 판단하는 것은 종교의 자율성을 침해하는 사례가 될 수 있어 매우 우려된다고 했다.


동서울노회는 이번 임시노회에서의 위임 결의 재확인에 대해 빠른 시일 내에 노회의 입장을 정리해 공식 발표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이와 같은 일이 재발되지 않도록 총회에 헌의해 방안을 모색하기로 결의했다.


대법원이 파기환송하여 다시 재판이 이어질 예정인 가운데 사랑의교회와 담임목사에 대한 모든 권한을 가진 동서울노회가 오정현 목사의 위임목사 자격을 재확인하고 승인함에 따라 파기환송심을 맡은 재판부의 결정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저작권자ⓒ크리스챤연합신문-컵뉴스 & cup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크리스챤연합신문-컵뉴스(http://cupnews.kr) 10388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대산로 103 (주엽동) 크리스챤연합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 101-04-75817  |  설립일 : 1998년 3월 13일  |  발행인 : 지미숙
  • 대표전화 : 031) 925-3022, 914-3033  [오전 9시 ~ 오후 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copyright(c) 컵뉴스 all rights reserved.  |  cupress@daum.net
크리스챤연합신문-컵뉴스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