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서울광장 운영 목적에 맞지 않는 퀴어축제 불허하라”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서울광장 운영 목적에 맞지 않는 퀴어축제 불허하라”

31개 시민단체들 퀴어축제 반대 기자회견
기사입력 2018.06.22 17:34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바른성문화를위한국민연합(바성연)을 비롯해 31개 시민단체들이 15일 서울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 정서와 서울광장 조성 목적에 부합하지 않는 서울광장 동성애 퀴어축제 허용을 반대한다고 밝혔다.


퀴어축제 측은 오는 7월14~15일 양일간 서울시청 광장에서 퀴어축제를 진행하겠다고 사용 신청을 해 놓은 상태다. 이에 서울시 열린광장운영시민위원회가 퀴어축제 허용여부를 곧 결정할 예정이다.


바성연 측은 퀴어축제의 불법적 요소와 음란성 등을 문제 삼으며 반대의견을 피력했다. 자유와인권연구소 박성제 변호사는 “퀴어축제에서 여성이 가슴을 훤히 드러내고 음주, 흡연, 음란물 판매 등 광장운영 목적에 맞지 않는 행위들이 반복되고 있다”고 지적하고, “서울광장 사용관리 조례에 따르면 서울시장은 시민의 건전한 여가선용에 반하는 행사일 경우 광장 사용을 불허할 수 있다. 이번 퀴어축제 사용신청은 불허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건강과가정을위한학부모연합 김태윤 대표는 지난 3년간 서울광장에서 열린 퀴어축제에서 극심한 수치심과 혐오감을 겪었다면서 “우리가 퀴어축제를 반대하는 이유는 그들이 동성애자여서가 아니다. 행사 자체가 음란하고 선정적이기 때문이다. 서울광장이 서울시민의 건전한 공간이 될 수 있도록 열린광장운영위원회가 바른 결정을 내려주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나쁜인권조례폐지네트워크 이신희 대표는 “박원순 서울시장이 그동안 ‘서울광장 사용이 신고제이고, 사용 허가 여부는 열린광장운영위가 결정하기 때문에 자신에게 결정 권한이 없다’며 무책임한 자세를 보여왔다”며 “그러나 퀴어축제가 또다시 허용될 경우 박 시장과 열린광장운영위가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 대표는 이어 “박 시장은 지난 3년간 인권이라는 이름 아래 다수의 의견을 묵살하고 소수의 의견만 존중해 서울광장을 열어줬다”면서 “진짜 인권은 동성 간 성관계를 하면 에이즈와 온갖 성병에 걸릴 위험이 있다고 알려주는 것”이라고 제언했다.


바성연은 “퀴어축제를 하고 싶다면 미성년자를 포함한 모든 시민들이 이용하는 공개된 장소가 아닌 장소에서 그들만의 행사를 하기 바란다. 서로의 권리가 침해되지 않을 장소에서 하면 된다”는 당부를 전했다.


끝으로 바성연은 “우리 모두는 자라나는 자녀들을 음란한 환경으로부터 보호해야 할 의무가 있다. 열린광장운영시민위원회 위원들 역시 이런 상황을 잘 살펴서 많은 시민들은 물론 자라나는 자녀들이 음란과 불법으로부터 보호될 수 있도록 간곡히 요청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크리스챤연합신문-컵뉴스 & cup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크리스챤연합신문-컵뉴스(http://cupnews.kr) 10388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대산로 103 (주엽동) 크리스챤연합신문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경기 아51612  |  등록일자 : 2005.12.06  |  발행/편집인 : 지미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선  
  • 대표전화 : 031) 925-3022, 914-3033  [오전 9시 ~ 오후 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copyright(c) 컵뉴스 all rights reserved.  |  cupress@daum.net
크리스챤연합신문-컵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