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소강석 목사 목양칼럼] 광대 목회, 광대 설교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소강석 목사 목양칼럼] 광대 목회, 광대 설교

기사입력 2018.07.01 08:34
댓글 6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0.jpg
 


지난주 수요일 저녁예배 후에 총신대 신대원 김덕현 교수님으로부터 우리 부교역자들과 함께 광대 설교론에 대한 강의를 들었습니다. 지금까지 대부분의 설교는 명제적이고 선포적이며 가르치는 설교였습니다. 그러다보니까 주제설교, 대지설교, 강해설교가 중심을 이루었습니다. 최근에 와서 스토리 설교와 내러티브 설교로 발전 하였지만, 좀 더 역설적이고 화행적 설교는 광대 설교라는 것입니다.

 

광대 설교를 하기 위해서는 설교자가 먼저 어리석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당시에 수사학이나 변증학은 아름다운 언어, 논리, 지혜, 웅변 등을 중요시했습니다. 그런데 예수님과 사도바울은 전혀 그런 기법을 쓰지 않았다는 것입니다. 완전히 역설적이고 어리석은 이야기를 많이 했다는 것입니다. 예수님의 팔복 설교도 당시는 힘과 정복을 통해서 땅을 차지하는 것이지 어떻게 온유한 자가 땅을 차지할 수 있습니까? 고린도전서 1장에 나타난 바울의 설교 역시 설교자의 바보스러움을 말하는 것이며 십자가를 선포하는 것 자체가 어리석은 것이고 미련함의 극치였다는 것입니다. 광대가 무엇입니까?

 

광대는 시대의 아픔과 한, 정서를 마음에 담아 말과 음악과 춤 등을 통해서 인생의 희로애락을 전하며 마음을 치유하고 힘과 용기를 주는 존재가 아닙니까? 그러므로 광대 설교자는 본문 속에 담겨진 하나님의 마음과 뜻을 광대적 감성으로 전하는 것입니다. 본문이 웃기면 웃기는 것이고, 본문이 슬프면 슬프게 전달하고, 본문이 진지하면 진지하게 설교를 하는 것입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설교자가 먼저 자기비하와 자기부인을 해야 합니다. 점잖아 가지고 어떻게 광대 설교를 할 수 있습니까? 그런데 지금까지 기존의 설교학은 목회자의 고상함과 우아함을 통해서 하나님의 품격과 본문의 메시지를 드러낸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설교가 정형화, 제도화, 화석화 되다 보니까 설교자만 드러나고 진정한 하나님의 복음이 드러나지 않는 경향이 나타나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나 광대 설교는 때로 설교자가 망가지고 품격이 떨어지더라도 하나님의 마음, 숨겨져 있는 감정이 설교자를 통해서 청중들에게 전달이 되는 것입니다. 물론 설교자에겐 전령, 목양자, 스토리텔러, 그리고 증인의 이미지와 역할이 있습니다. 그러나 본문에 담겨 있는 하나님의 마음과 아픔, 사랑과 기쁨을 전달하기 위해서는, 그 본문의 사건과 이야기가 설교자의 감성을 호흡하게 하고 파도치게 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그 호흡과 파도를 통하여 역설적 복음과 하나님의 마음을 전달해 주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설교자가 철저하게 하나님의 광대가 되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맨 먼저 광대 설교론을 쓴 분이 김덕현 교수님의 스승이신 요한 H. 실리에 교수님입니다. 저는 몇 년 전 그 분이 쓴 하나님의 어릿광대라는 책을 읽으면서 어렴풋이 나는 철저하게 광대 목회자요, 광대 설교자구나라는 생각을 갖게 되었습니다. 저는 생태적으로 광대의 끼를 가지고 태어난 사람입니다. 게다가 맨땅, 맨몸, 맨손으로 개척한 사람이기에 어쩔 수 없이 환경적으로 광대 목회를 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개척할 때 오신 분들은 대부분 상처와 아픔이 많고 낮은 자존감을 갖고 있어서 위로와 힐링 받기를 원하는 사람들이었습니다. 저는 그때부터 광대 사역을 하게 된 것입니다.

 

교인 집에 심방을 가도 그들의 아픔을 가슴으로 함께 느끼며 광대적 기도를 해 주었고, 복음을 역설적으로 전하며 반전의 꿈을 심어 주었습니다. 또한 설교 할 때도 이중시점을 사용하면서 본문의 절정을 극화시키기 위해 중간 중간에 찬양을 하고 필요할 때는 대중가요도 개사하여 부를 때도 있었습니다. 처음에는 많은 사람들로부터 비판을 받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김덕현 교수님에 의하면 본문만 확실하게 잘 드러내고 절정을 극화시키기 위해서는 어떤 언어를 쓰거나 노래를 부르는 것도 가능하다는 것입니다. 물론 그것이 설교의 기준이나 잣대가 되어서는 안 되겠지만 말입니다.

 

사실 제 설교가 방송으로 나가면서 많은 비판도 받았습니다. 그러나 시간이 흐르면서 많은 목회자들이 저의 광대적 설교 스타일을 따라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물론 저는 광대설교의 경지에 오른 사람이 아닙니다. 그렇지만 제 설교를 이론적이고 신학적으로 뒷받침해 줄 수 있는 책이 나왔고 지지하는 교수님이 있어서 얼마나 감사한지 모릅니다. 저는 광대 설교론을 잘 발전시켜서 정말 이 시대를 향한 하나님의 마음을 드러내고 복음을 역설적으로 전달하며 수천 년 전에 기록된 하나님의 말씀을 오늘의 언어와 혼과 노래로 전달하는 광대 설교자의 모델이 되어갈 것을 다짐했습니다. 김덕현 교수님을 알게 된 것이 참 감사하죠.

<저작권자ⓒ크리스챤연합신문-컵뉴스 & cup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댓글6
  •  
  • 네오라키
    • 광대설교라는 말은 참 생소한 것 같습니다. 칼럼을 통해 어떤 의미인지 어떻게 은혜를 끼치는지 알게 되었네요!!
      광대설교의 선두주자가 바로 소강석 목사님 같군요~!
      큰 은혜 끼쳐주셔서 감사함니다!
    • 0 1
  •  
  • 이뿌니
    • CBS방송을 통해 가끔 은혜받고있는데...형식적이고 딱딱한 설교가 아닌, 버라이어티한 목사님이셔서 처음엔 이게 뭐지? 했으나, 들을수록  쏙~빠져드는 , 그러나, 선포하시는 메세지는 그냥 웃어넘겨버려지는 것이 아닌  되내어지고 이것이 하나님의 마음이구나 알겠더라구요...광대설교를 하셨던거네요^^  광대설교를 통해  시대를 깨우는 귀한 종 되시길 기도하겠습니다~
    • 0 0
  •  
  • dozrr
    • 광대설교에 감명깊게 읽고 갑니다
    • 1 0
  •  
  • dozrr
    • 굉대설교??? 제목이 궁굼하여 한참을 보고 있었너요~^^
      때로는 설교자가 망가지고 품격이 떨어진다 해도 하나님의 마음,  숨겨진 마음이 설교자를 통해 전달된다...
      마음이 기사를 보며 뜨거워 지네요~^^
      잘 읽고 갑니다~
    • 2 0
  •  
  • chastepure
    • 광대설교,광대목회가 아무나 할수있는건 아닌듯 합니다.
      얼마나 많은 고난과 시련속에서 뜨거운 하나님을 만나고
      광야의 영성을 소유해야만 가능하다 생각합니다.
      소강석목사님 설교 방송에서 자주 듣는 팬입니다.
      이시대 귀한 종으로  끝까지  쓰임받으시도록
      기도하겠습니다.
    • 1 0
  •  
  • chuchu
    • 자신을 버려야할 수 있는 것이 광대설교라고 생각합니다.
      큰 교회 목사님이신데 쉽지않은 설교를 하시는군요.
      설교말씀을 한번 들어보고 싶습니다.
    • 1 0
 
 
 
 
 
  • 크리스챤연합신문-컵뉴스(http://cupnews.kr) 10388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대산로 103 (주엽동) 크리스챤연합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 101-04-75817  |  설립일 : 1998년 3월 13일  |  발행인 : 지미숙
  • 대표전화 : 031) 925-3022, 914-3033  [오전 9시 ~ 오후 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copyright(c) 컵뉴스 all rights reserved.  |  cupress@daum.net
크리스챤연합신문-컵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