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교회협 교단장들 ‘난민 환대’ 호소문 발표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교회협 교단장들 ‘난민 환대’ 호소문 발표

“누가 표류하는 난민의 이웃이 되겠습니까?”
기사입력 2018.07.10 18:13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제주 예멘 난민 사태와 관련해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회장 유영희, 총무 이홍정) 회원교단장들이 연명하여 누가 표류하는 난민의 이웃이 되겠습니까?’ 제하의 호소문을 지난 10일 발표했다.


교회협은 호소문을 통해 정부가 보다 적극적이고 신속하게 난민심사를 단행하고 합법적 절차를 밟아줄 것을 요구하며, 제주도민들에게 난민들을 환대해줄 것을 요청했다.


또한 한국교회가 예멘인들의 이웃이 되어 그리스도의 십자가 사랑을 실천해 달라면서 종교와 시민사회가 정부 당국과 함께 난민 문제의 근원적 해결을 위해 보다 적극적으로 논의하고 대안을 마련해 달라고 했다.


교회협은 한국전쟁으로 죽음에 내몰린 한국인들을 세계 여러 나라가 난민으로 수용해 줬다면서 이제는 우리가 강도 만난 사람의 이웃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교회협은 유럽에서는 오래전부터 인류애를 시험하는 뜨거운 주제였던 난민 문제가 이제 우리에게도 현실이 됐다. 아직 낯설기만 한 예멘이라는 나라, 익숙하지 않은 그들의 종교와 문화가 일으킬 수도 있는 이질성의 충돌, 이로 인한 상호 범죄의 가능성 등으로 현지 제주도민들이 겪는 불안과 부담을 충분히 헤아려야 할 것이라면서도 우리는 목숨 걸고 찾아온 이들에 대한 근거 없는 소문과 논란의 확산을 우려하며 현명한 제주도민들의 객관적 판단과 관용을 기대하고 있다. 극단의 상황에 처한 난민들을 환대해 주시고 그들이 대한민국 전역에서 살아갈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요청했다.


이어 우리는 복음과 함께 전쟁의 상처를 치유하고 회복하는 일에도 세계 여러 나라에 빚진 사람들이다. 이제 우리는 더 이상 난민이 아니라 어제의 우리와 같은 예멘 난민들의 눈물 앞에 서 있다기독교 신앙은 본질적으로 나그네를 배척하지 않고 환대하는 신앙이라고 언급했다.


또한 사마리아인은 온갖 편견에 시달리면서도 지금 눈앞에서 죽어가는 이를 살리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 이런 사랑의 실천만이 우리로 하여금 주님의 참 제자인 이웃이 되게 한다우리가 주님 앞에서 생명을 구하고 사랑을 실천해야 할 대상에는 예멘인들이라고 예외일 수 없다. 한국교회는 죽음의 바다에서 표류하는 예멘인들의 이웃이 되어 그리스도의 십자가 사랑을 실천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저작권자ⓒ크리스챤연합신문-컵뉴스 & cup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크리스챤연합신문-컵뉴스(http://cupnews.kr) 10388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대산로 103 (주엽동) 크리스챤연합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 101-04-75817  |  설립일 : 1998년 3월 13일  |  발행인 : 지미숙
  • 대표전화 : 031) 925-3022, 914-3033  [오전 9시 ~ 오후 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copyright(c) 컵뉴스 all rights reserved.  |  cupress@daum.net
크리스챤연합신문-컵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