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김병삼 목사 신간 ‘치열한 도전’, 교계에 신선한 충격과 도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김병삼 목사 신간 ‘치열한 도전’, 교계에 신선한 충격과 도전

“교회, 세상으로 나가 니편도 내편도 아닌 깍두기 되어야”
기사입력 2018.07.11 13:43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크기변환_김병삼 목사.jpg
 


만나교회 김병삼 목사의 ‘치열한’ 시리즈 세 번째 책 <치열한 도전>이 발간돼 화제다. 김 목사는 이번 책에서 ‘복음을 전하기 위해 흩어지고자 모이는 교회 공동체’에 대한 견해를 담아 교회론을 제시하고 있다.


김병삼 목사는 오늘날을 살아가는 한국 기독교인들에게 묻는다. “교회란 무엇인가?” 그는 자답한다. “교회는 깍두기가 되어야 한다!”


우리 모두는 어린 시절 친구들과 놀면서 ‘깍두기’라는 표현을 심심찮게 들었던 기억이 있을 것이다. 골목길에 삼삼오오 모여든 친구의 숫자가 짝수일 땐 어떤 놀이를 해도 괜찮았지만, 홀수일 땐 어느 하나 빠지기 싫어 눈치를 보기 십상이었을 것이다. 그때 문제를 해결하는 방식이 ‘깍두기’였다.


깍두기는 여기저기 팀에 소속될 수 있음, 어느 상황이든지 승패에 관여하지 않으면서도 어디든 낄 수 있는 존재였다. 누구 한 사람이라도 놀이에서 소외되지 않도록 하는 따뜻한 놀이문화 제도다.


저자가 만나교회를 목양하면서 꿈꾼 것이 바로 ‘깍두기 같은 교회’가 되는 것이었다. 그는 “누구도 소외되지 않고 풍성하고 훈훈하게 나누는 교회를 만들고 싶었다. 깍두기가 인정을 받으려면 이편저편에 다 필요한 사람이 되도록 만드는 지혜가 필요하다. 그리고 그 지혜는 하나님의 은혜에서 비롯된다”고 전했다.


김 목사는 이 책을 통해 오늘날 존재 이유를 상실한 제도화된 교회들 속에서 ‘선교적 교회’를 외치며 하나님이 원하시는 모습을 세워나가는 올바른 교회론을 제시하고자 했다.


그는 “이 땅에 ‘온전한 교회’는 없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우리 모두는 구원 받았지만 여전히 ‘의인인 동시에 죄인’인 상태이기 때문”이라며 “하나님은 ‘거의 교회’인 우리가 ‘온전한 교회’가 되기 위해 도전하는 모습을 보고 싶어 하시고, 그 힘찬 도전을 응원하고 계실 것”이라고 이번 책 <치열한 도전>의 발간 의도를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하나님의 교회는 결코 편안하게 안주하는 곳이 아니다. 불편하게 살아 움직이는, 하나님과 세상 사이에서 주님의 뜻대로 세상과 함께하는 생명체”라며 “‘깍두기’인 교회에게 죽고 사는 생존의 문제는 그리 중요하지 않다. 중요한 것은 사명이다. 사명 그 자체에 존재 의미가 있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교회는 끊임없이 자신의 사명을 묻고 그 사명을 실천으로 옮겨야만 한다”고 제언했다.


지난 3일 분당 만나교회에서 출판기념회를 개최한 김병삼 목사는 이번 책을 통해 주장하는 것처럼 ‘흩어지는 교회’가 되기 위한 비전을 한국교회에 제시하기도 했다.


그는 “초대교회가 흩어질 수밖에 없는 상황을 직면하지 않았다면 그들은 예루살렘에서 자신들의 힘과 영향력을 자랑하다 소멸되었을 것”이라며 “하나님이 교회를 세우고 사람들을 모이게 한 이유는 교회가 흩어지는 과정을 통해 복음을 전하기 위함”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교회가 건물을 뛰어넘고 탈피할 수 있다면 굉장히 빠르고 역동적으로 움직일 수 있을 것”이라고 제안했다. 실제로 만나교회는 기존의 교회 모습과는 동떨어진 제도와 시스템, 문화를 접목시켜 교계에 신선한 충격은 안겨왔다. 교회 내에 흡연실을 설치해서 흡연자도 교회에 올 수 있게 한 것이 대표적이다.


그런 만나교회가 지난 4월부터는 색다른 형식의 예배를 시도하고 있다. ‘담장을 넘는 토요예배’가 바로 그것. 토요일에 주일예배와 동일한 비중의 예배를 드리고, 주일에는 성도들이 안팎의 사역지와 선교지로 흩어져 복음 전하는 일에 매진하는 것.


끝으로 김병삼 목사는 “하나님의 다리 역할을 해 공동체를 유지하면서 각자에게 맞는 사역을 할 수 있도록 돕는 것 또한 교회의 역할”이라며 “만나교회가 도전해 온 새로운 선교 모델을 책 속에 담아냈다. 이 책이 한국교회에 조금이나마 유익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저작권자ⓒ크리스챤연합신문-컵뉴스 & cup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크리스챤연합신문-컵뉴스(http://cupnews.kr) 10388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대산로 103 (주엽동) 크리스챤연합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 101-04-75817  |  설립일 : 1998년 3월 13일  |  발행인 : 지미숙
  • 대표전화 : 031) 925-3022, 914-3033  [오전 9시 ~ 오후 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copyright(c) 컵뉴스 all rights reserved.  |  cupress@daum.net
크리스챤연합신문-컵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