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서울시민 82.9% 퀴어축제 반대, 국민청원 20만 넘겨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서울시민 82.9% 퀴어축제 반대, 국민청원 20만 넘겨

“WHO 행사 참가자 감염 경고…청와대는 국민의 목소리에 답하라”
기사입력 2018.07.11 14:12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0.jpg▲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쳐
 


동성애자들이 서울 도심 한 가운데에서 그들만의 축제를 벌이는 퀴어문화축제가 오는 14일 개최될 예정인 가운데 대다수의 서울 시민들은 반대 의사를 밝힌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한사회를위한국민연대가 여론조사공정()에 의뢰해 5~9일 서울시 거주 만 19세 이상 성인남녀 1024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응답자의 82.9%시민들과 어린이들을 위한 공공장소이므로 부적절하다고 답했다. ‘과도한 노출과 음란공연도 자기표현이기에 괜찮다는 응답은 11.6%에 그쳤다.


또한 가족과 함께 참여하기 부적절하다는 응답은 77.0%, ‘가족과 함께 참여할 수 있다는 응답은 17.8%로 집계됐다.


서울시가 서울광장 사용을 허가한 것에 대해 응답자 67.0%적절하지 않다고 했고, 24.7%적절하다고 답했다. 동성결혼 반대는 73.9%로 나타났다.


그런가 하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서울 시청/대구 동성로 퀴어행사(동성애축제)개최를 반대합니다.’는 청원마감일인 14일을 3일 앞둔 지난 1120만 명을 넘어선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청원을 올린 청원인은 동서애자들을 인정하지 않거나 혐오하거나 차별하는 것이 아니다. 우리는 그들의 혐오스러운 행사를 우리가 쉬고 누려야 할 광장에서 보는 것을 원하지 않을 뿐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매년 참가자들은 다양성 이라는 이름으로 퀴어행사에서 노출이 심한 옷차림, 속옷인 티팬티와 상의를 전혀 입지 않은 여고생/여대생, 인터넷에서도 19세 성인 인증이 필요한 성인용품의 진열 판매, 남성 여성 성기모양을 그대로 만든 음식물, 손목이 잘린 자살책 엽서. 퀴어 참가자들의 노점행위, 음주 및 흡연행위 등 퀴어집행부에서는 문화축제 행사라고 하지만 불법과 위선이 가득한 변태 행사일 뿐이라며 광장은 모든 시민들의 공간이므로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여서는 안 된다고 했다.


또한 세상 어느 축제가 경찰병력이 동원되어 폴리스라인을 치고 동성애 행사장을 시민들과 분리시키는가. 세계보건기구 WHO/영국의 보건국은 행사 참가자의 감염병 전염에 경고한다. 도대체 대한민국의 0.5%도 안 되는 동성애자들 때문에 왜 이렇게 선량하고 지극히 정상인 일반 사람들이 피해를 입어야 하는가라며 청와대는 국민의 목소리에 답하라고 요구했다.


청와대는 국민청원 중 20만 명 이상의 동의를 얻은 청원건에 대해 정부의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퀴어행사 개최 반대청원이 20만 명을 돌파한 가운데 청와대가 어떤 입장을 내놓을지 국민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저작권자ⓒ크리스챤연합신문-컵뉴스 & cup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크리스챤연합신문-컵뉴스(http://cupnews.kr) 10388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대산로 103 (주엽동) 크리스챤연합신문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경기 아51612  |  등록일자 : 2005.12.06  |  발행/편집인 : 지미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선  
  • 대표전화 : 031) 925-3022, 914-3033  [오전 9시 ~ 오후 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copyright(c) 컵뉴스 all rights reserved.  |  cupress@daum.net
크리스챤연합신문-컵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