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한기총 개혁, 또다시 브레이크 걸리나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한기총 개혁, 또다시 브레이크 걸리나

질서대책위와 임의단체 교단협의회 맞섰다
기사입력 2018.08.09 07:32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한국기독교총연합회(대표회장 엄기호 목사)가 임의단체인 교단협의회로 인해 극심한 혼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교단협의회는 한기총 회원교단 일부 교단장들로 구성된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특히 이들 대부분이 한기총 질서위원회의 조사 대상자라는 점에서 한기총 개혁에 대한 반작용이 아니냐는 관측이 흘러나오고 있다.

 

한기총 질서대책위원회는 개혁 차원에서 그간 부조리하게 금품을 수수하는 등의 사안을 조사 중에 있다.

 

이 같은 조사가 수면위로 급부상하자 존재하지도 않은 임의단체를 만들어 질서대책위 위원장 김희선 장로가 불법을 저지르고 있다며 해임해야 한다는 등의 문건을 만들어 일부 언론과 회원들에게 유포해 흔들기를 시도하고 있는 것으로 비춰지고 있다.

 

이들 교단협의회는 최근 한기총 교단협, 한기총 대표회장에게 질서위원장 해임 건의안 제출...’ 제하의 문건을 통해 김희선 장로를 반드시 질서위원장직에서 해임시켜야 한다는 해임건의안을 다시 대표회장에게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한기총 한 회원 교단 관계자는 일부 교단장들이 존재하지도 않은 임의단체를 만들어 흔드는 것 자체가 불법이라면서 한기총이 허락한 바도 없음에도 불구하고 현재 질서대책위에서 조사하고 있는 특정 관계자의 입노릇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런가 하면 또 다른 회원 교단 관계자는 현재 나타난 금품수수 내용을 보면 충격적이다면서 여러가지 명목으로 특정인들로부터 받은 만큼 반드시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질서 대책위 관계자는 한기총 일부 관계자들의 행태는 한국교회 전체를 썩게 만들고 있다. 이러한 부분을 과감하게 수술하지 않으면 존재 이유가 없다면서 한기총 개혁의 최대의 걸림돌이 바로 이 관계자들이다. 특정인이 뒤에서 금품을 주고 사주하면 입노릇을 하고 있는 일부 교단장들에 대한 처벌도 이루어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기총 내에 존재하지도 않은 임의단체를 만들어 한기총 흔들기에 나서는 교단장들에 대한 강한 처벌도 있어야 한다는 것이 회원교단들의 의견이다.

 

이에 대해 한 회원 교단 관계자는 때만 되면 임의단체를 만들어 목소리를 내는 A목사를 비롯한 관계자들에 대한 조사도 이루어져야 한다면서 불법성이 드러나면 영구 제명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질서대책위는 그간 금품을 수수해온 관계자들에 대한 명단을 기독교계 언론과 일간지 등에 명단을 공개할 방침이어서 추이가 주목되고 있다.

<저작권자ⓒ크리스챤연합신문-컵뉴스 & cup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크리스챤연합신문-컵뉴스(http://cupnews.kr) 10388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대산로 103 (주엽동) 크리스챤연합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 101-04-75817  |  설립일 : 1998년 3월 13일  |  발행인 : 지미숙
  • 대표전화 : 031) 925-3022, 914-3033  [오전 9시 ~ 오후 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copyright(c) 컵뉴스 all rights reserved.  |  cupress@daum.net
크리스챤연합신문-컵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