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동방번개의 정체와 사회적 폐해, 대응전략 나누는 세미나 열려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동방번개의 정체와 사회적 폐해, 대응전략 나누는 세미나 열려

“공포와 저주로 추종자들 통제…개인을 숭배하는 사교집단”
기사입력 2018.09.12 16:51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0.jpg

 

종교문제대책전략연구소(소장 심우영 목사)가 주최한 동방번개(전능신교) 정체와 대응 전략 세미나가 지난 11일 롯데시티호텔 구로점에서 개최됐다.

 

이날 세미나에서는 한국교회의 대표적인 이단 사이비 집단과 전능신교(동방번개)와의 유사점을 살펴보고 대책 전략이 공개됐다.

 

특히 전능신교의 정체와 특징에 있어 전능신교의 배경, 교리와 위해성, 대처법이 논의됐으며, 실제적인 피해사례가 소개됐다.

 

심우영 소장은 최근 동방번개’, ‘전능신 하나님의 교회’, ‘하나님의 사랑의교회라 불리며 한국교회 뿐만 아니라 사회를 긴장시키고 있는 단체는 중국에서 유입된 기독교 이단 종파로 신천지와 다름없는 개인을 숭배하는 사교집단이라 규정했다.

 

또한 전능하신 하나님의 교회는 양향빈이라는 여자 교주를 두 번째 성육신한 하나님으로 믿는 종교다. 첫 번째 도성육신한 하나님은 남성이고 두 번째 도성육신한 자는 여성이라고 주장한다“15년 전 양향빈의 남편인 조유산이 창설한 이 단체는 중국서 동방번개라는 이름으로 활동하다 중국 공안 당국으로부터 사교단체로 판명되어 201212월 동방번개 신자 1000여명이 체포되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동방번개파의 실제적 교주인 조유산은 2001년 미국으로 도주한 상태다. 한국에는 지난 2013년부터 일간지 광고를 시작으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으며, 최근에는 난민 신청 및 충북 일대 수련원 및 임야를 시가보다 비싸게 매입하는 등 체계적인 조직을 갖추고 활동을 전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덧붙였다.

 

지난 15년 동안 전능신교를 추적하며 조사해 왔다는 아시아 리서치 연구 센터 하지진 원장은 보다 구체적으로 전능신교의 출발과 가르침, 사회적 폐해와 대처법 등을 발표했다.

 

또한 전능신교는 위트니스 리와 워치만 니의 지방교회와 관련없는 전혀 다른 단체라며 갖은 유언비어에도 유의할 것을 당부했다.

 

하 원장은 전능신교는 기독교의 이름을 도용하지만 사실은 성경을 멸시하고 부정하며 말씀이 육신에서 나타남이란 책으로 성경을 대체한다면서 그들은 교주를 신격화하고 하나님이라 부르고, 종말론을 사용해서 공포심을 조성하고 미신을 전파하며 신도들을 속이며, 위협과 공포와 저주의 방식으로 자신들의 추종자들을 통제하고 조직과 교주를 보호하고, 사회를 위협한다고 지목했다.

 

이에 대한 근거로 하 원장은 중국 정부가 공인한 이단협회인 중국 반이단 홈페이지를 제시했다. 그는 한국은 교단별로 이단대책위원회를 만들 수 있지만 중국에서는 정부의 허가를 얻어야 한다. 우리는 마음대로 이단 사이비라 말할 수 없으며 표준이 필요하다해당 홈페이지에는 파룬궁과 전능신교, 호함파를 가장 먼저 나열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하 원장은 전능신교는 성경은 옛것이라며 새로운 말씀으로 말씀이 육신에서 나타남을 제시한다. 하지만 하나님은 성경에서 어떠한 것도 더하거나 뺄 수 없다고 하셨다. 또 예수의 구원은 완전하기 않기에 전능신교가 사람들 곁으로 왔다고 말한다. 하지만 성경은 하늘 아래 구원의 다른 이름을 주신 바 없다고 하셨다며 핵심적인 차이점을 강론했다.

 

전능신교가 한국에 처음 등장할 당시 각종 일간지에 800여 차례에 걸쳐 전면광고를 쏟아내 그들의 엄청난 자산 규모에 종교계가 놀란 바 있다.

 

이에 대해 하 원장은 중국 공안 고위인사들의 정보에 의하면 그들은 한국 돈으로 수십억씩 헌금들을 계속해서 해외로 보내고 있다. 그들이 돈 세탁을 해서 황금으로 바꿔 홍콩이나 한국으로 가지고 나온다고 알려져 있다엄청난 금액이지만 정확한 재산 규모는 파악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세미나에서는 전능신교의 포교 수법과 예배방식도 공개됐다.

 

하 원장은 그들은 20여년 전부터 가정들을 방문해서 종교를 전파했다. 가정주부를 의도적으로 만나러 와서 말씀이 육체에서 나타남이라는 책을 소책자로 나눠서 가지고 다니며 함께 그 책을 읽는다. 6~10명의 소규모로 모이며, 10명을 넘으면 다른 가정을 찾아가서 또 모임을 만드는 방식이라면서 현재 파악되기로는 전능신교는 미국 뉴욕에 본부를 두고 최고급 드라마나 영상들을 제작해 매주 토요일 전 세계 전능신교 교도들에게 영상과 교리를 전파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전능신교를 믿게 되면 특히 여성과 어머니들이 휴대폰과 신분증을 놔두고 가정을 떠나버린다. 중국에는 피해자 대책모임이 조직되어 있으며, 북경 공안대학 홈페이지에 피해자 신고처가 개설되어 있다면서 금전적인 피해는 비교적 작은 문제다. 가족이 나가서 돌아오지 않는 것이 더 큰 문제이기에 중국 정부는 이들을 돌아오게 하는 일에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전했다.

 

하 원장은 한국 사회로 급속하게 파고드는 전능신교에 대처하기 위해서는 성경을 분명히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하 원장은 진짜 지폐와 위조 지폐가 있다. 어떻게 구분할 것인가. 위조가 어떻게 생겼는지 연구할수록 더욱 구분하기 힘들다. 하지만 위폐를 구분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진짜 화폐를 연구하는 것이라며 전능신교를 가장 잘 대처하는 방법은 성경을 잘 아는 것이다. 성경을 알고 분별할 줄 알면 이단을 가려낼 수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크리스챤연합신문-컵뉴스 & cup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크리스챤연합신문-컵뉴스(http://cupnews.kr) 10388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대산로 103 (주엽동) 크리스챤연합신문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경기 아51612  |  등록일자 : 2005.12.06  |  발행/편집인 : 지미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선  
  • 대표전화 : 031) 925-3022, 914-3033  [오전 9시 ~ 오후 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copyright(c) 컵뉴스 all rights reserved.  |  cupress@daum.net
크리스챤연합신문-컵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