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명성교회 비자금 의혹 제기, “종교 특수성 고려 안한 마녀사냥” 반박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명성교회 비자금 의혹 제기, “종교 특수성 고려 안한 마녀사냥” 반박

기사입력 2018.10.10 12:46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명성교회.png
PD 수첩 '명성교회 800억의 비밀' 편 영상 갈무리

 

 


 

명성교회가 부자세습 논란의 여진이 채 가시기도 전에 9일 MBC PD 수첩  ‘명성교회 800억의 비밀’ 편 방영으로 수백억원대의 비자금 조성 의혹 제기라는 직격탄을 맞았다.

 

PD수첩 제작진은 김삼환 원로목사가 부자세습을 강행하려 한 이유로 거액의 비자금을 꼽았으며, 이 자금이 용도와 관리처가 불분명한 비자금이라고 지적하고 나섰다. 한 신도는 “과거 재정을 담당하던 장로의 차 트렁크에서 나온 통장을 합했더니 그 금액이 800억 원이 넘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당시 재정을 담당했던 장로는 2014년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삼환 원로목사에 대한 우상화, 호화 생활에 대한 비판도 제기됐다. 현재는 교회를 나온 교인의 제보에 따르면 김 원로목사의 가족은 여러 대의 고급 승용차와 재벌 회장에 준하는 교회 관계자들의 의전을 받고 있으며 기업 회장 못지않은 수준의 삶을 영위하고 있다고 한다.

 

명성교회 내 교회 부동산만을 전담하던 일명 ‘부동산 목사’가 있었다는 사실도 재조명됐다. 제보자 A씨는 직접 교회 내부를 그림으로 그리며 “교회 건물 내부 깊숙이에 목사의 비밀 방이 있었는데, 비밀번호를 눌러야만 들어갈 수 있었다”고 전했다.

 

PD 수첩 제작진은 취재 과정 중 명성교회가 소유한 부동산 리스트를 입수하기도 했다. 제작진은 이 리스트에 올라 있는 토지 등기를 모두 확인했으며, 취재 결과 모두 명성교회 소유의 토지인 것으로 드러나 적잖은 충격을 줬다.

 

이에 명성교회 측은 즉각 반박 입장을 내고, MBC ‘명성교회 800억의 비밀’ 편 방영 취소 및 재고를 요청하고 나섰다. 명성교회는 이번 보도를 “종교의 특수성을 고려하지 않고 허위사실과 단순 흑백논리로 마녀사냥 식 여론몰이를 한 것”이라고 문제를 제기하며 교회와 교인들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한데 대해 민·형사상 법적 대응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명성교회 측은 “PD 수첩 방영에 앞서 명성교회가 소속된 통합총회가 직접 MBC 측에 공문을 보내 ‘800억은 비자금이 아니며 교회 공식명의의 확인된 재정이다. 여러 분야의 선교프로젝트 실행을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면서 해당 이월적립금이 국내외 선교뿐 아니라 교회개척 등에 쓰이고 있으며 현재 300여 억원이 남아있다고 전했다.

 

부동산 등 보유자산이 많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수양관, 교역자 자녀 장학관, 지교회 개척 등에 대비한 것이다. 특정 개인소유가 아닌 교회 공적 자산임에도 불구하고 이를 마치 대물림하는 재산으로 규정해 비난한 것은 심히 유감”이라고 반박했다.

 

끝으로 명성교회는 최근 당회 의결을 거쳐 50억원을 들여 국내 미자립교회 1000곳을 지원하기로 했다는 사실을 전하기도 했다.

<저작권자ⓒ크리스챤연합신문-컵뉴스 & cup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크리스챤연합신문-컵뉴스(http://cupnews.kr) 10388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대산로 103 (주엽동) 크리스챤연합신문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경기 아51612  |  등록일자 : 2005.12.06  |  발행/편집인 : 지미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선  
  • 대표전화 : 031) 925-3022, 914-3033  [오전 9시 ~ 오후 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copyright(c) 컵뉴스 all rights reserved.  |  cupress@daum.net
크리스챤연합신문-컵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