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경기북기총. 성평등조례 개정 서명운동 참여 촉구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경기북기총. 성평등조례 개정 서명운동 참여 촉구

“성평등을 모두 양성평등으로 재개정하라”
기사입력 2019.10.04 13:41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0.jpg

 

경기 북부 10개 시군 기독교연합회가 함께하는 ()경기도북부기독교총연합회(이하 경기북기총)가 지난 2일 경기도북부청사 정문 앞에서 동성애옹호 나쁜 경기도성평등조례 개정청구 서명운동 참여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이날 경기북기총은 성명서를 발표하고 경기북부 10개 시군 기독교연합회 모든 교회와 성도들의 서명 참여를 결의하면서, 도민들의 관심과 참여를 호소했다.

 

이들은 성명서를 통해 거짓으로 도민을 속인 더불어민주당 박옥분 도의원은 즉시 사죄하라 조례명을 포함하여 성평등을 모두 양성평등으로 재개정하라 성평등위원회 설치 대상에 사용자용어를 모두 삭제하라 성평등위원회 설치운영 비용을 도지사가 지원한다는 조항을 삭제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대한민국의 가장 큰 행정구역으로서 1350만 경기도민의 심부름꾼인 도의원들이 주인행세를 하며 조례권을 자기들 마음대로 휘두르고 도민을 기망하고 그 위에 군림하며 법치와 기본권을 파괴하는 악행을 자행한 것으로 도민들의 공분은 요원의 불길처럼 경기도 전역으로 타오르고 있다고 했다.

 

이어 경기도민 51000명 이상이 도지사에게 즉각 재의요구 청원을 하였으나, 경기도 성평등위원장인 이재명 도지사는 도민의 눈치를 보기는커녕 절대다수의 더불어민주당 도의원들의 눈치를 보며 이를 끝내 거부했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이제 양성평등이 아닌 제3의 성을 포함한 성평등(젠더)’이라는 이름으로 동성애와 트랜스젠더를 법제화하는 내용이 담긴 개악 성평등조례는 교회와 신학교, 기독교 기업들까지도 성평등위원회를 설치토록 하고, 이를 통해 동성애자와 트랜스젠더 채용과 동성애 옹호·조장 교육도 강요할 태세라며 이는 도민의 기본권과 종교의 자유를 무참히 짓밟는 만행이요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는 악행이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우리 1350만 경기도민들은 이를 바로잡을 때까지 저항하고 또 저항할 것이며, 경기도를 병들게 하고 도민의 기본권과 종교의 자유를 침해한 도의원들과 이를 방관한 국회의원들과 그 책임자들에게도 엄중한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했다.

 

이날 기자회견은 경기북기총 사무총장 조광택 목사의 사회로 부총회장 권순익 목사가 인사말을 전했고, 부총회장 권혁주 목사가 성명서를 발표했으며, 성평등조례 재개정을 촉구하는 구호제창이 이뤄졌다.

 

한편 경기도 성평등조례 개정청구 서명은 경기도에 거주하는 만 19세 이상 도민만 가능하며, 107046명 이상이 서명하면 효력을 갖는다. 서명기간은 2020326일까지이며, 전자서명과 서명지를 통해 서명할 수 있다.

<저작권자ⓒ크리스챤연합신문-컵뉴스 & cup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크리스챤연합신문-컵뉴스(http://cupnews.kr) 10388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대산로 103 (주엽동) 크리스챤연합신문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경기 아51612  |  등록일자 : 2005.12.06  |  발행/편집인 : 지미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선  
  • 대표전화 : 031) 925-3022, 914-3033  [오전 9시 ~ 오후 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copyright(c) 컵뉴스 all rights reserved.  |  cupress@daum.net   |  ISSN 2636-0756
크리스챤연합신문-컵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