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1-30(월)
 
  • 푸짐한 음식으로 바자회 열어…수익금 전액 현지 필요물품 위해 보내져
  • 김대조 목사 “하나님의 백성들이 온전히 세워지는 사역에 끊임없이 동참할 것”

0.jpg

 

이웃과 열방을 섬기며 주님이 주신 선교사명을 성취해나가는 주님기쁨의교회(김대조 목사)2022년 추수감사절을 기념하며 파라과이 인디언 추장학교를 돕기 위한 선교바자회를 개최했다.

 

이날 주님기쁨의교회 성도들은 추수감사에 대한 의미를 되새기고 풍성하게 부어주신 하나님의 은혜를 기억하며 음식을 나눴다.

 

국내외선교부와 각 교구 및 청년부가 함께 협력한 바자회에서는 떡볶이와 만두, 어묵, 핫도그, 소떡소떡과 각종 음료 등이 푸짐하게 마련됐다.

 

00.jpg

 

여기에서 발생한 모든 수익금은 그대로 파라과이 현지로 보내져 추장학교에 필요한 물품들을 구매할 수 있도록 하는 방식으로 후원이 이뤄졌다.

 

이날 바자회에 참여한 한 성도는 우리는 하나님이 허락하신 풍성한 가을을 누릴 수 있지만 여러 선교지는 그렇지 못한 것으로 안다작지만 하나님의 사랑을 전할 수 있는 선교바자회에 동참할 수 있어 기쁘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날 선교바자회를 통해 주님기쁨의교회가 후원하는 파라과이 인디언 추장학교는 인디언 부족 추장을 중심으로 복음을 전하는 사역을 펼치고 있다.

 

000.jpg

 

파라과이 양창근 선교사는 우리 아이들을 위해 복음을 전해달라는 프란치스코 추장의 요청에 따라 4곳의 인디언 마을에 들어가 예수를 전하기 시작했다.

 

양 선교사는 선교보고 영상을 통해 주님이 땅끝 파라과이에 오신다면 어디로 임하실까. 가장 서럽고 가장 고통받으며 주님의 위로와 사랑이 절실한 곳, 바로 인디언들에게 오실 것이라 생각했다면서 남미의 심장인 파라과이가 주님의 심장으로 변하는 그날까지 이들을 볼봐야겠다는 사명을 갖게 됐다고 밝혔다.

 

아울러 인디언 추장학교를 통해 복음의 열매가 계속 맺힐 수 있도록 San Pablo 고등학교에 2023년부터 개설될 컴퓨터학과가 잘 진행될 수 있도록 인디언들이 말씀 안에서 미래의 영적 지도자로 자라날 수 있도록 기도를 당부하기도 했다.

 

0000.jpg

 

주님기쁨의교회는 지난 8라오스를 위한 선교바자회를 개최한 데 이어 이번에는 파라과이를 향해 도움의 손길을 뻗고 있다.

 

김대조 목사는 하나님의 나라를 세워가는 일에 주님기쁨의교회가 미약하나마 동참할 수 있음에 감사드린다주님이 오시는 날까지 세계 곳곳에서 하나님의 백성들이 온전히 세워지는 사역에 끊임없이 동참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선교바자회를 총괄한 박성대 목사는 정기적으로 선교바자회를 마련하여 주님기쁨의교회가 협력하는 많은 선교사님들의 사역에 지속적인 사랑과 기도, 물질적인 동역을 이룸으로써 하나님 나라를 함께 든든히 세워가길 소망한다고 말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주님기쁨의교회 파라과이 인디언 추장학교 위한 선교바자회 열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