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1-30(월)
 
  • K씨 “공장은 돈 주고 샀다. 오히려 내가 피해자” 반박

0.jpg

 

동의보감에 나오는 33가지 물 중 하나인 한천수를 발견하여 먹는샘물 공장을 세워 운영해온 김만춘씨(영신초대교회 성도)2일 기자회견을 열고 K씨 등 3인을 모해위증죄로 고소했다며 사법당국의 신속하고 정확한 수사와 처벌을 촉구했다.

 

김만춘씨는 20여년 전 기업사냥꾼들에게 속아 사기 등으로 고소당해 구속되었다가 6년 만에야 겨우 무죄를 선고받고 회사를 되찾은 바 있다. 하지만 또다시 회사를 빼앗기게 됐다며 호소하고 있는 것. 김만춘씨가 호소하는 억울함은 무엇일까.

 

김씨는 일전에 회사를 되찾은 후 구제역 파동과 일본 대지진 등으로 먹는샘물 품귀현상이 일어나 최대 호황기를 누렸다고 한다. S사와 동업계약을 추진중이었던 김씨는 2011년 재미교포 출신의 K씨 일행이 미국 월마트 납품을 제안하며 접근해왔다고 했다. 그들이 제안한 물량은 월 12천만병 수준으로, 기존 생산 가능 물량인 1500만병을 훨씬 웃도는 수준이었다.

 

K씨 일행은 이를 해결하기 위해 샘물개발 허가를 일 2000톤까지 증설할 수 있고, 지자체 허가도 받아낼 수 있다고 자신감을 내보였다고 한다. 이렇게 되자 월 매출 440억의 유혹에 김만춘씨는 기존에 추진하던 동업계약을 무산시키고 K씨와 계약을 맺었다.

 

김씨는 하지만 지자체는 샘물취수량 증설 허가를 불허했고, K씨가 미국 월마트와 맺었다는 6000만병 납품 가계약서까지 가짜였다. 계약금 30억만 받은 채 내가 세운 회사에서 쫓겨나게 됐다고 억울함을 주장했다.

 

벌써 10년이 지나는 시간 동안 김씨는 싸움을 계속하고 있다. 수차례 생을 마감하고 싶은 유혹 속에서도 신앙을 붙잡고 이겨내왔다는 그는 “35년 전에 세워 성장시켜온 회사를 하루아침에 잃는다는 것이 믿기지가 않는다고 재차 억울함을 토로했다.

 

김씨는 최근 K씨 등 3인을 모해위증죄로 진주경찰서에 고소했다. ‘명예훼손관련 판결에 있어 증인으로 출석해 미국 월마트 납품 관련 가계약서와 샘물취수량 증설허가 당과 관련해 거짓을 증언해 자신을 처벌케 하려 했다는 주장이다.

 

김씨는 고소장에서 피고소인은 미국 월마트 월 12000만병 수출’, 이를 위해 샘물개발허가를 하루 2000톤으로 증설해야 한다’, ‘15일밖에 시간이 없다는 등의 거짓말로 회사의 소유권을 빼앗은 후 11년 넘도록 온갖 핑계와 이유로 고소인을 동업자로 인정하지 않고 현재 생수공장을 빼앗아 경영하고 있다면서 피고소인의 온갖 불법행위로 인해 고소인은 가정파탄은 물론 11년이 넘도록 막대한 피해를 당하고 있다. 모해위증죄가 인정되면 엄중처벌 바란다고 했다.

 

반면 K씨의 주장은 전혀 달랐다. 김만춘씨의 주장이 완전한 거짓이라고 반박했다.

 

오히려 자신이 속아 엄청난 금전적 손해를 봤다는 K씨는 지속적인 괴롭힘으로 고통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K씨는 “10년 가까이 33번이나 반복해서 나를 고소했고, 저쪽이 모두 졌다. 더 이상 새로운 내용도 없다. 이미 법에서 수차례나 저 사람들이 거짓말을 하고 있다는 것이 밝혀졌다고 했다.

 

이어 공장은 뺏은 것이 아니라 돈을 주고 샀다저들이 현금을 35억원이나 가져갔다고 주장했다. 김씨 등이 공장빚 수십억원을 공개하지 않고 넘겨서 그 빚까지 고스란히 떠안았다면서 사기를 당한 것은 오히려 자신들이라고 반박했다.

 

K씨는 “3~4년 전부터 생산을 다시 시작했는데 또 괴롭히고 있다며 모해위증죄 관련 소고도 역시 무혐의로 나오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지리산 샘물공장 둘러싼 10년의 싸움…김만춘씨 “한천수를 찾아달라” 호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