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1-30(월)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총무 김영주 목사)세월호 참사 철저한 진상규명, 책임자 처벌, 안전한 나라 건설을 위한 특별법 제정 촉구 천만인 서명에 박차를 가하기 위해 23~27일 거리서명 활동에 나선다.


NCCK는 지난 5일 회원교단과 기독교사회선교연대회의(기사련), 한국기독교사회봉사회(기사봉), 전국목회자정의평화협의회(목정평), YMCA, YWCA 등이 참여하는 세월호 참사 대책 TFT(이하 TFT)’를 구성하고 가장 먼저 유가족이 진행하고 있는 세월호 참사 철저한 진상규명, 책임자 처벌, 안전한 나라 건설을 위한 특별법 제정 촉구 천만인 서명을 기독교 차원에서 함께 하기로 한 바 있다.


이후 교회별 서명과 온라인 서명운동(www.kncc.or.kr) 등으로 함께 해오던 서명운동의 1차 시한을 이달 말로 정하고 그 박차를 가하기 위해 마지막 한 주간을 거리홍보기간으로 정해 교단별, 교회별로 각지에서 온 국민에게 서명운동에 동참해 줄 것을 호소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NCCK회원교단에 회원교회 본부가 위치한 지역을 중심으로 23~27일 일주일동안 매일 점심시간에 목회자, 평신도, 직원들이 참여해서 서명운동을 하도록 회원교회에 요청했다고 밝혔다.


그에 앞서 NCCK는 이를 독려하고 널리 알리기 위해 회원교단 교단장들과 총무들을 비롯한 교계 지도자들과 사무처 직원들이 함께하는 거리홍보활동을 오는 20일 오전 1130분부터 2시간 동안 광화문 감리교회관 앞에서 진행한다.


NCCK교회협 차원의 서명용지 1차 마감기간은 630일이며, 서명용지는 711일까지 교회협에서 취합하게 되지만, 일주일동안의 서명활동 이후에도 회원교회 소속 지역교회들에게 서명용지를 배포해서 서명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목회자들 천만인서명운동 거리홍보 나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