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자 찾아 지구 5바퀴”, 의료봉사 나선 이재훈 지부장

기사입력 2017.06.12 11:44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크기변환_밀알복지재단.jpg
 


밀알복지재단(이사장 홍정길)이 지난 9일 방영된 ‘희망TV SBS <오지로 간 낭만닥터 이재훈>편’을 통해 아프리카 오지에서 의료봉사를 펼치고 있는 이재훈 밀알복지재단 마다가스카르 지부장의 이야기를 전했다.


이재훈 지부장이 활동 중인 마다가스카르는 인구 1000명 당 의사가 0.16명밖에 되지 않을 정도로 보건의료 환경이 취약한 곳이다. 특히 오지에 사는 주민들의 경우 의사를 만나기 위해선 가깝게는 수십 킬로미터, 멀게는 수백 킬로미터를 이동해야만 한다.


그러나 하루 수입이 $1 조차 되지 않는 대부분의 주민들에게 병원까지의 교통비와 치료비를 부담하는 일은 거의 불가능에 가깝다. 이에 항생제 하나로도 치료 가능한 가벼운 질병마저 악화돼 결국 목숨까지 잃는 경우도 많다.


이런 주민들을 위해 이재훈 지부장은 2005년부터 13년 째 마다가스카르 오지 곳곳을 찾아다니며 의료봉사를 펼치고 있다. 13년 간 진료한 환자가 7만 여명, 이동거리만 연 19만km로 거의 지구 5바퀴에 달한다.


방송에서는 이동진료소가 도착했다는 소식에 24시간을 넘게 걸어 온 환자들, 1년 전 생긴 염증으로 눈꺼풀이 뒤집힌 소년과 가슴에 난 혹으로 고통을 받는 아이를 위해 수술을 펼치는 이재훈 지부장의 모습 등이 방영됐다.


이재훈 지부장은 오지를 찾아다니며 의료봉사를 펼치는 이유에 대해 “나을 수 있는 기회조차 갖지 못하고 절망 속에 죽어가는 사람들이 많기 때문”이라며 “여전히 어딘가 에서는 무슨 질병인지도 모른 채 고통 받는 주민들이 있을 것을 알기에, 진료를 하는 매 순간 안타깝고 아쉬울 따름”이라고 전했다.


한편 이재훈 지부장의 이야기는 배우 유인나의 재능기부 내레이션을 통해 전해졌다. 유인나는 “아름다운 대자연 이면에 많은 사람들이 가난과 질병에 시달리고 있는 모습이 안타깝다”며 “마다가스카르 오지 지역 주민들과 현장에서 봉사를 펼치고 있는 이재훈 지부장을 비롯, 이동진료팀에게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도움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저작권자ⓒ크리스챤연합신문-컵뉴스 & cup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크리스챤연합신문-컵뉴스(http://cupnews.kr) 10388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대산로 103 (주엽동) 크리스챤연합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 101-04-75817  |  설립일 : 1998년 3월 13일  |  발행인 : 지미숙
  • 대표전화 : 031) 925-3022, 914-3033  [오전 9시 ~ 오후 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copyright(c) 컵뉴스 all rights reserved.  |  cupress@daum.net
크리스챤연합신문-컵뉴스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