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네이버스와 한전 저소득층 전기요금 지원 1000가구 돌파

한전 임직원 기부금 3억 원 소진시까지 지원 예정
기사입력 2017.08.11 08:03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굿네이버스(회장 양진옥)와 한국전력공사(사장 조환익)가 함께 진행해온 저소득층 전기요금 지원을 위한 사랑의 에너지 나눔 사업수혜가구가 1000가구를 돌파했다고 지난 10일 밝혔다.


지난 6, 한전은 임직원들이 자발적으로 기부해 모은 사랑의 에너지 나눔 사업기금 3억 원을 굿네이버스에 전달했다. 이후 굿네이버스와 한전은 한전 사업소 및 주민센터, 복지관 등을 통해 신청 접수를 받고, 지원 가정을 선발해 가구당 최대 15만원까지 지원해오고 있다.


지원 대상은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 계층, 사업소장 추천 가구 중 전기요금이 3개월 이상 체납된 가구다. ‘사랑의 에너지 나눔 사업을 통해 현재까지 총 1095가구가 전기요금을 지원받았으며, 이 사업은 기금 3억 원이 소진될 때까지 진행된다.


4명의 자녀를 홀로 키우는 주부 이수진 씨(47, 가명)는 건물 반 지하에서 거주하고 있다. 지상 건물보다 습하고, 더운 환경이지만 경제적인 어려움으로 선풍기나 에어컨을 트는 것이 현실적으로 어렵다. 특히 장마 기간에는 환기가 어려운데 에어컨도 틀기 어렵다보니 벽지에 곰팡이가 생기는 일이 빈번하다.


조금이라도 전기를 아껴보려 쓰지 않는 전자제품의 콘센트를 빼놓는 등 노력을 해보았지만, 생활비가 빠듯해 결국 전기요금을 체납하게 됐다. 그러던 중 이 씨는 동사무소를 통해 사랑의 에너지 나눔 사업을 안내받고, 얼마 전 지원 대상으로 선발됐다.


이 씨는 사랑의 에너지 나눔 사업이 아이들과 무더운 여름을 이겨내는데 큰 도움이 되고 있다많은 분들이 힘을 합쳐 전해주신 나눔의 의미를 가족들과 함께 기억할 것이라고 감사인사를 전했다.


굿네이버스 황성주 나눔마케팅본부장은 관측 사상 역대 8월 최고 기온을 기록한 여름철에 냉방시설이 열악한 저소득가정의 어려움은 날로 커지고 있다이들에게 한국전력공사의 소중한 나눔이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사랑의 에너지 나눔 사업은 경제적 어려움으로 전기요금 납부가 어려운 저소득층을 대상으로 전기요금을 지원하는 한전의 대표적인 사회공헌활동이다. 지난 2003년부터 15년째 이어오고 있는 이 사업은 현재까지 21000가구에 약 29억 원 상당의 전기료를 지원했다.


0.jpg
 

<저작권자ⓒ크리스챤연합신문-컵뉴스 & cup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크리스챤연합신문-컵뉴스(http://cupnews.kr) 10388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대산로 103 (주엽동) 크리스챤연합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 101-04-75817  |  설립일 : 1998년 3월 13일  |  발행인 : 지미숙
  • 대표전화 : 031) 925-3022, 914-3033  [오전 9시 ~ 오후 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copyright(c) 컵뉴스 all rights reserved.  |  cupress@daum.net
크리스챤연합신문-컵뉴스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