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언론회 정부 주도의 성교육표준안 개정에 반대 표명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언론회 정부 주도의 성교육표준안 개정에 반대 표명

“성교육표준안은 그야말로 ‘표준’이 되어야 한다”
기사입력 2017.10.16 14:34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한국교회언론회가 지난 11일 논평을 발표하고 교육부의 성교육표준안은 그야말로 표준이 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293개 단체로 구성된 동성애 동성혼 개헌반대 국민연합은 지난 10일 국회와 세종시 교육부 앞에서 집회를 열고 학교 성교육 표준안에 동성애 옹호 교육 포함시키려는 개정 시도를 강력히 반대하며, 현행 성교육 표준안 내용을 적극 지지한다고 촉구한 바 있다. 이같은 내용은 담은 서명서 82413장도 교육부에 제출했다.


언론회는 동반연이 집회를 한 이유는 2015년 만들어진 성교육 표준안을 정부가 개정하려고 하기 때문이라며 문제점을 지적했다.



제기된 문제점은 십대 여성도 성을 즐길 수 있는 프리섹스 이데올로기를 주장하고 있다는 점 다양한 가족형태를 인정함으로 동성애와 동성혼을 조장한다는 점 학교에서 다양한 성, 즉 동성애와 트랜스젠더 등을 가르치라고 하고 있다는 점 청소년들에게 자유로운 성관계를 권장하는 교육을 하라는 점 등이다.


언론회는 왜 어른들과, 또 정부쪽에서 이러한 편향되고 왜곡된 성교육을 주장하고 있는 것인가라고 의문을 제시하고 자라나는 청소년들에게 을 통한 성 정치’ ‘프리섹스 이데올로기’ ‘동성애 조장을 담은 것을, 학생들에게 가르쳐야 할 <성교육 표준안>에 들어가게 해서는 절대 안 된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이어 청소년들은 기성세대가 바른 교육을 통하여 그들을 보호하고 지켜줘야 한다국가 차원에서, 바른 성교육의 목적으로 만든 표준안조차 자신들의 기준과 목적을 이루기 위하여 고치라고 압력을 넣는 것은 매우 부당한 처사라고 주장했다.


또한 학교는 청소년들의 성적 욕구 충족 방법과 배출을 가르치는 곳이 아니다. 성이 가진 아름다움과 그것으로 인한 남녀의 바른 역할을 가르쳐 건강하고 정상적인 가정을 이루도록 교육하는 곳이 되어야 마땅하다면서 교육부와 여성가족부는 덩달아 분별력을 상실하지 말고, 차분하게 우리 청소년들의 미래를 생각하는 정부 차원의 자제력을 갖게 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저작권자ⓒ크리스챤연합신문-컵뉴스 & cup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크리스챤연합신문-컵뉴스(http://cupnews.kr) 10388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대산로 103 (주엽동) 크리스챤연합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 101-04-75817  |  설립일 : 1998년 3월 13일  |  발행인 : 지미숙
  • 대표전화 : 031) 925-3022, 914-3033  [오전 9시 ~ 오후 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copyright(c) 컵뉴스 all rights reserved.  |  cupress@daum.net
크리스챤연합신문-컵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