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서영 법무사, 우리 안에 숨어든 막시즘의 위험성 경고

합동 총회목회대학원 찾아 ‘네오막시즘과 동성애, 나눔과 소유’ 주제로 강의
기사입력 2018.01.16 19:5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0.jpg
 


대한민국을 전반적으로 뒤덮어버린 성 이슈와 관련, 동성애와 이념과의 상관성을 조명하며 그 심각성을 일깨워온 박서영 법무사가 지난 16일 예장합동(총회장 전계헌 목사) 총회목회대학원에서 네오막시즘과 동성애, 나눔과 소유를 주제로 강단에 섰다.


먼저 박 법무사는 동성애를 남의 이야기만으로 치부하고 대수롭지 않게 취급하는 개인주의적인 현 세태를 꼬집으며 동성애 지지세력의 배후에는 유물론과 무신론을 주장하는 사회주의 사상인 막시즘과 네오막시즘이 있다. 우리는 이에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들은 인권과 평등, 평화, 나눔, 소수자 인권보호 등의 개념을 왜곡되게 정립하여 사상적 기반으로 삼은 뒤 기독교를 탄압하는 질서를 만들기 때문이라며 지식인들의 의식 속에 네오막시즘을 삽입하고, 국민들은 아무 것도 모른 채 따라가며 속수무책으로 당할 수밖에 없는 무서운 계획이라고 주장했다.


그럼에도 교회와 자유주의 진영에서는 이러한 시대 변화에 대응할 만한 사상적 대안을 찾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한 박 법무사는 한국에서 진행되고 있는 네오막시즘 신좌파의 성매매 합법화, 포르노 합법화, 동성애 옹호, 군대 내 동성간 성행위 처벌 규정 폐지, 차별금지법 제정, 생활동반자법 제정 등에 관해 올바른 지식과 혜안을 가지고 진리를 세우기 위한 논쟁의 중심에 여러분들이 꼭 필요하다고 독려했다.


평화와 막시즘을 주제로 두 번째 강의를 이어간 박 법무사는 지금의 시대를 언어적 혼란을 통한 거짓 평화라 규정하고 인간의 인권과 존엄성을 보호하는 것이 아니라 거짓평화를 통한 공산화를 획책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들이 말하는 평화란 자본주의가 완전히 말살된 상태를 말한다고 정의한 그는 폭력적인 혁명으로 자본주의를 멸절시켜야 한다는 그들의 주장은, 피착취계급을 위해 스스로 이권을 내려놓는 착취계급은 없기에 자본주의 국가를 폭력으로 파괴해야 한다는 당위성을 내포하고 있다고 경고했다.


또한 이러한 목적을 위해 기존 질서를 무너뜨리는 것을 도덕혁명이라고 합리화하고, 그 수단으로 인권을 사용한다좌익세력 역시 평화통일을 말하지만 이는 단어만 같을 뿐 자본주의가 말살된 상태의 통일을 뜻한다고 주장했다.


따라서 박 법무사는 북한이 주장하는 평화통일의 결과물은 남한의 공산화이며 대한민국의 죽음이다. 우리는 더 이상 용어혼란전술에 휘둘려서는 안 된다고 했다.


나아가 모든 국가 이슈의 중심이 되고 있는 국가인권위원회는 안보를 무너뜨리는 것을 목표로 삼는 기관이다. 동성애 차별금지법 통과 분 아니라 국가보안법 폐지를 강행하고 있는 대통령 직속기관이라며 대한민국을 수호하고 자유민주주의를 수호하기 위해서는 위험한 세력들을 뿌리 뽑고, 독소조항을 삭제한 국가보안법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세 번째로 나눔과 소유에 대해 강의한 박 법무사는 복지의 분배에 있어 기준은 무엇인지, 국가의 의무인지에 대해 명확히 알아야 한다고 제시했다. 분배를 지향하는 공산주의와 같은 현상이 현재 대한민국에서 일어나고 있다는 관점이다.


박 법무사는 국가인권위원회법은 출신국가·출신민족에 의한 차별금지를 통해 외국인, 불법체류자, 다문화, 외국인노동자를 소수자라는 이유로 이들에 대한 복지와 분배를 다수자인 대한민국 주권을 가진 국민보다 더 우선적으로 보호해야 한다는 새로운 법질서를 규정하고 있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또한 인권위원회는 대한민국 주권을 가진 국민들보다 세계화라는 명복으로 그들을 더 우선시하고 있다. 이는 매우 모순적이라고 지적하는 동시에 매년 복지예산은 늘어나는데 우리 국민들에게 분배되는 몫은 매년 더 삭감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것이 바로 복지이데올로기의 실체라고 지목한 박 법무사는 잘못된 복지로 인해 사회는 똑같이 평등하게 못사는 사회로 몰락해버리고, 조금이라도 받기 위해 권력과 돈을 가진 소수자들의 지배에 종속되는 길로 들어서고 말 것이라며 이러한 위기 속에 우리 모두 힘을 모아 대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독려했다.

<저작권자ⓒ크리스챤연합신문-컵뉴스 & cup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크리스챤연합신문-컵뉴스(http://cupnews.kr) 10388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대산로 103 (주엽동) 크리스챤연합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 101-04-75817  |  설립일 : 1998년 3월 13일  |  발행인 : 지미숙
  • 대표전화 : 031) 925-3022, 914-3033  [오전 9시 ~ 오후 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copyright(c) 컵뉴스 all rights reserved.  |  cupress@daum.net
크리스챤연합신문-컵뉴스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