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대형 포탈 ‘사랑’ 풀이 국민정서에 반해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대형 포탈 ‘사랑’ 풀이 국민정서에 반해

한국교회언론회 “99.9%가 0.1%를 위해 무시당해도 되는가”
기사입력 2014.04.23 17:5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국립국어원(원장 민현식)이 지난 1사랑’, ‘연애’, ‘애정 등의 낱말풀이를 이성간의 관계로 되돌린 것과 관련해 일부 진보언론과 야당 정치권에서 압력을 가하고 있어 비난 여론이 일고 있다.

국립국어원은 동성애를 반대하는 시민단체와 기독교계의 원상복구 요청에 따라 사랑남녀 간에 그리워하거나 좋아하는 마음 또는 그런 일, ‘연애남녀가 서로 그리워하고 사랑함으로, ‘애정남녀 간에 서로 그리워하는 마음으로 전환했다.

하지만 이에 대해 진보 언론들이 국립국어원의 폭력이라고 비난하고, 일부 야당 정치권에서는 국립국어원에 문제를 제기한 단체에 대해 보고하라는 등 압력을 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동성애를 지지하는 단체에서는 사랑을 이성애로 한정한 것을 두고 재개정하는 청원 운동까지 펼치고 있다.

이에 한국교회언론회는 지난 22일 논평을 통해 도대체 대한민국이 어찌하여, 어느 사이, ‘동성애자들의 국가가 되었는가라고 통탄했다.

언론회는 우리 나라에서의 동성애자 비율은 약 0.1%로 보고 있는데, 99.9%의 국민들의 정서와 가치가 0.1%를 위해 무시당해도 된다는 것인가라며 우리들이 일상적으로 사용하는 단어의 풀이는 국민들의 사회넉 통념과 정서를 무시해서는 결코 안된다고 강조했다.

인터넷 대형 포털사들도 낱말풀이에 있어 국민들의 정서를 무시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네이버는 국립국어원의 표준국어대사전의 낱말풀이를 따르고 있으면서도 4개월이 지난 지금까지도 사랑어떤 상대의 매력에 끌려 열렬히 그리워하거나 좋아하는 마음으로 규정하고 있고, ‘연애연인 관계인 두 사람이 서로 그리워하고 사랑함으로, ‘애정애인을 간절히 그리워하는 마음으로 표기함으로 정상적 사랑의 대상인 남녀이성을 의도적으로 외면하고 있다.

다음도 사랑어떤 상대를 애틋하게 그리워하고 열렬히 좋아하는 마음으로, ‘연애두 사람이 상대방을 서로 애틋하게 사랑하여 사귐으로, ‘애정사랑하는 정이나 마음으로 표기하여 이성으로 국한시키지 않고 있다.

언론회는 네이버와 다음은 우리나라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인터넷 매체다. 그러한 영향력을 이용하여 국민들이 바로 사용해야 할 단어의 뜻풀이마저 왜곡하는 것은 국민을 무시하는 것이며, 주로 젊은이들과 학생들이 많이 이용하는 인터넷 특성상, 바른 언어생활과 교육을 방해하는 행위라며 네이버와 다음의 즉각적인 시정을 요청하며, 사회적 책무를 다하는 기업이 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저작권자ⓒ크리스챤연합신문-컵뉴스 & cup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크리스챤연합신문-컵뉴스(http://cupnews.kr) 10388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대산로 103 (주엽동) 크리스챤연합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 101-04-75817  |  설립일 : 1998년 3월 13일  |  발행인 : 지미숙
  • 대표전화 : 031) 925-3022, 914-3033  [오전 9시 ~ 오후 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copyright(c) 컵뉴스 all rights reserved.  |  cupress@daum.net
크리스챤연합신문-컵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