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하늘만나 590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하늘만나 590

기사입력 2018.07.06 11:0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박영길 목사.jpg
박영길 목사 (명문교회)
[프로필]
▣ 명문교회 담임목사 
▣ 총회신학원 및 대학원졸업(M.Div) 
▣ 연세대학교신학대학원 상담학
▣ 미 이벤젤 신학대학 



월 : 구원 받은 자가 누리는 축복 (마태복음 16:13-20)

 

하나님은 눈동자 같이 성도들을 세밀하게 살피십니다. 우리가 하나님의 살피심과 살아계심을 온전히 체험할 수 있는 길은 복음전파입니다. 하나님께서 전도에 쓰시는 일꾼은 주님께 삶을 온전히 드린 사람입니다. 또한 그리스도를 바르게 알며, 구원의 확신과 감격 속에서 갈급한 심령을 찾는 자입니다. 하나님은 이런 자에게 음부의 권세를 이기며 기도응답의 축복을 주십니다(18,19절). 하나님 앞에 귀하게 쓰임 받아 약속의 축복을 받는 성도들이 됩시다.

 

 

화 : 기도하는 자에게 좋은 것을 주십니다 (마태복음 7:7-11)

 

기도는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습니다. 기도는 능력이요, 영적 에너지입니다. 성도는 모든 일에 기도를 최우선해야 합니다(렘33:2-3).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하면 하나님의 영광을 위해 반드시 이루어 주십니다(요16:23, 15:16). 또한 적극적으로 기도해야 합니다. 매사에 적극 적일 때 전진이 있는 것처럼 기도의 적극성을 보일 필요가 있습니다. 기도에는 절망을 이기는 놀라운 위력이 있습니다. 능력의 원천이신 하나님께서 기도하는 자와 함께 하시기 때문입니다.

 

 

수 : 착한 일의 시작 (빌립보서 1:1-6)

 

바울은 빌립보 교회를 개척할 당시 고통이 많았지만 믿음으로 시작하여 하나님의 역사를 경험했습니다. 우리는 착한 일을 시작하되 기쁨으로 시작해야 합니다(빌2:17-18). 바울은 빌립보 교회에 기쁨이란 말을 가장 많이 썼습니다(4절). 또한 기도로 시작해야 합니다(4:6). 간구하고 시작한 일은 언제나 성공하는 법입니다(1:4). 셋째, 확신을 가지고 시작해야 합니다(6절,4:13). 하나님은 불가능을 가능케 하십니다. 착한 일의 좋은 결실을 맺읍시다.

 

 

목 : 그리스도와 함께 십자가에 못 박히라 (요한복음 19:17-30)

 

성경은 “죽으면 산다.” “버리면 얻는다.”라고 삶의 성공비결을 교훈합니다. 예수님께서는 십자가에 죽으시므로 우리를 용서하시고 우리의 연약한 것을 짊어지셨습니다(마8:17). 예수님의 사람인 우리도 육체의 정과 욕심을 십자가에 못 박아야 합니다(갈2:20). 따라서, 내 육신의 생각은 죽고 이제는 내 안에 성령께서 내주하시며 인도해주시길 기도해야 합니다(갈2:20). 육체의 소욕을 십자가에 못 박고 성령의 인도를 받으며 예수 그리스도만 자랑하며 삽시다.

 

 

금 : 너는 행복자로다 (신명기 33:26-29)

 

모세는 이스라엘 백성을 향해 “너는 행복자로다”라고 축복하고 있습니다. 비록 싸워 이겨야 할 적들과 정복할 땅이 남아 있긴 하지만 하나님의 구원의 은총을 받았기 때문입니다(29절). 이처럼 성도의 앞길에도 어려운 일이 펼쳐지지만, 사단의 권세로부터 자유함을 얻었기 때문에 행복한 사람들입니다(엡2:1-8). 우리는 하나님의 자녀됨의 권세를 가지고 그분과 동행하는 임마누엘의 축복을 약속 받았습니다(26-29절). 주와 함께하는 당신은 진정한 행복자입니다.

 

 

토 : 예수님의 능력을 체험하자 (마태복음 8:1-4)

 

예수님 당시 불치병이었던 문둥병이 치유된 것처럼 지금도 예수 그리스도를 만나면 모든 문제가 해결된다는 사실을 기억해야 합니다. 예수님의 능력을 어떻게 체험하려면, 첫째, 주님 만날 기회를 놓치지 말고 주님께 가기 위해 힘써야 합니다(1절, 렘29:13). 둘째, 주님 안에 모든 답이 있음을 확고하게 믿어야 합니다(2-3절). 셋째, 응답 받은 후에 그 은혜를 잊지 말고 전하며 축복을 계속 체험해야 합니다(4절). 능력의 주님을 만나시기 바랍니다.

 

<저작권자ⓒ크리스챤연합신문-컵뉴스 & cup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크리스챤연합신문-컵뉴스(http://cupnews.kr) 10388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대산로 103 (주엽동) 크리스챤연합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 101-04-75817  |  설립일 : 1998년 3월 13일  |  발행인 : 지미숙
  • 대표전화 : 031) 925-3022, 914-3033  [오전 9시 ~ 오후 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copyright(c) 컵뉴스 all rights reserved.  |  cupress@daum.net
크리스챤연합신문-컵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