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소강석 목사 목양 칼럼] 나이가 나를 안아주다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소강석 목사 목양 칼럼] 나이가 나를 안아주다

기사입력 2019.01.27 08:07
댓글 12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0.jpg

 

“20, 30대 그리고 40대에도 나무의 나이테처럼 나이는 나와 함께 했고 나를 안아주고 있었습니다. 나의 나이를 사랑해주며 나답게 나이 드는 법, 이른 나이도 늦은 나이도 없습니다.”

 

이는 전 KBS 9시 뉴스 앵커 신은경 교수님의 저서 내 나이가 나를 안아 주었습니다라는 책의 내용에 나오는 글입니다. 신은경 교수님은 1981KBS 8기 아나운서로 선발 되었는데 3개월 연수 후 곧바로 KBS 9시 뉴스 앵커로 발탁되어 12년 동안이나 9시 뉴스를 진행하였던 앵커 역사상 우리 국민들에게 불멸의 전설로 기억되고 있는 분입니다. 온 국민의 사랑을 한 몸에 받았을 뿐만 아니라 아나운서를 꿈꾸던 모든 여자 후배들의 우상이 되었던 그녀도 이젠 인생의 하프 타임을 지나 회갑을 맞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회갑을 맞으며 쓴 책이 내 나이가 나를 안아 주었습니다’(마음의 숲)이었습니다.

 

신은경 교수님께서 고영기 목사님을 통해서 이 책을 저에게 전달해 주셔서 비행기에서 읽었습니다. 그분은 현재 교회 권사인데 저도 몇 번 뵌 적이 있습니다. 그러나 아직까지 얼굴에 잔주름 하나도 보이지 않을 정도로 젊음을 자랑하고 있습니다. 그렇다고 어찌 그 분이라고 해서 삶의 고통이 없었겠습니까? 화려한 앵커의 자리에서 물러나서 흙 묻은 금수저의 삶을 살아왔을 터이니 말입니다. 더구나 남편의 지역구였던 서울 중구에서 국회의원으로 나와 낙선의 쓴 잔을 마셨기에 권사님 역시 절망의 광야를 걷고 눈물을 강처럼 흘렸겠지요. 아니, 남모르는 절망의 강을 건너기도 했을 겁니다. 어쩌면 그녀의 가슴에도 상처가 돌처럼 박혀 있을지도 모르고 그 돌들 위로 차가운 폭풍이 불었던 때가 한두 번이 아니었을 것입니다. 그러나 권사님은 내 나이가 나를 안아 주었습니다라고 고백을 하였습니다.

 

00.jpg

 

책을 읽는 동안 저 역시 지나온 삶을 돌이켜 보았습니다. 저는 태어날 때부터 금수저, 은수저도 아닌 흙수저로 태어났습니다. 나무로 말하면 못생긴 나무로 태어난 것이죠. 게다가 제 삶의 광야에는 고난의 바람이 얼마나 모질게 불어 닥쳤는지 모릅니다. 겨울이면 못 생긴 나무 사이로 눈보라가 얼마나 많이 불어 닥쳤는지요. 돌이켜보면, 20, 30, 40대 아니 50대에 이르기까지 한 번도 제 인생이 편안했다고 말할 수 없을 정도로 거친 광야 길을 걸어왔습니다. 항상 삶의 고난, 역경과 싸워야 했고 휴식은 뒤로하고 말갈기를 휘날리며 황야를 달리는 군마처럼 달리고 또 달려왔습니다. 어쩌면 저 살벌한 광장에서 검을 휘두르는 검투사처럼 살아오기도 했고요. 때로는 성경의 가치와 진리를 지키기 위해 격문을 쓰다가 격문으로도 부족하여 사자후를 토해내느라 성대 폴립 수술을 두 번이나 받아야 했지요. 그래서 벙어리가 되어야 했지만 하루에도 문자를 300여 통이나 날려대며 쉼없이 사명의 삶을 처절하게 살아왔던 인생 여정들...

 

그래도 생각해보면 지금까지 제 나이가 저를 안아주는 삶을 살아왔습니다. 마치 소나무의 나이테가 자신의 몸을 따뜻하게 안아주듯이, 저의 나이가 저의 삶을 안아주고 또 안아주었습니다. 더구나 누군가에 의해 베임 당하지도 않고 이대로 서서 산을 지키게 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사탄은 저를 쓰러뜨리려고 온갖 고난의 바람을 불게 하였습니다. 이리 저리 흔들어보고, 때론 뿌리 채 뽑아 버리려고 하였지만 오히려 저는 더 굳건히 서 있습니다. 요즘은 사탄이 주위 사람들을 통해 저의 마음을 힘들게 하고 제 안에 상처의 가시를 넣어주려고 하고 있습니다. 그럴 때마다 제 나이가 저의 마음을 안아주고 위로해 주었습니다. 어찌 제 나이만이 저를 안아 주겠습니까? 바로 주님께서 제 나이를 통해 저를 안아주고 위로하고 격려해 주셨던 것이죠. 담임목사를 향한 독점욕이나 때론 사일로 이펙트(부서 이기주의) 등을 통해 사탄이 아무리 저의 마음을 힘들게 할지라도, 주님께서 제 나이를 통해 저를 안아주게 하고 위로를 하도록 해 주셨습니다.

 

성경을 보더라도 그처럼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던 야곱과 요셉, 그리고 모세와 다윗 등도 주님께서 그들의 나이를 통해서 안아주고 위로해 주셨지 않습니까? 그리고 그들의 삶을 끝까지 지켜주셨던 것처럼, 주님께서 이제 막 인생의 하프 타임을 지나가고 있는 저에게도 그런 은혜를 주시고 계십니다. 이미 전에도 그런 은혜를 주셨던 주님께서 지금도 아니, 저의 인생의 마지막까지 그런 은혜를 주실 줄로 믿습니다. 지금껏 제 나이가 저를 안아 주었듯이 앞으로도 나이가 먹을수록 주님께서 제 인생이 더 무르익고 아름다운 결실을 맺도록 제 나이를 통해 더 그런 은혜를 주실 것을 기대합니다. 아니, 저와 함께 대부분 인생의 하프타임을 살고 계실 우리교회 성도님들에게도 주님께서 여러분의 나이를 통해 여러분을 안아주시는 은혜를 경험하시길 기도합니다.

<저작권자ⓒ크리스챤연합신문-컵뉴스 & cup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댓글12
  •  
  • mbappe
    • 나의 나이를 사랑해주며 나답게 나이 드는 법 이제는 좀 알것같다
    • 3 0
  •  
  • youkaeyoung
    • 나이가 드는  나이테 처럼  그 여유로움이  젊음의 완전하지 않음에
      품고  덮을  수 있는  그리스도의 사랑이 놀랍습니다~~
    • 4 0
  •  
  • 이뿌니
    • 40대중반에 들어서서인지..이글이 마음에 확 와닿는다.
      나의 나이를 통해 주님의 안아주심의 은혜가 마지막까지 넘치길 있기를~
    • 3 0
  •  
  • 피오나
    • 나이들면서 성숙한 신앙으로 자라나길 기도해보네요~좋은말씀 감사합니다^^
    • 3 0
  •  
  • Jessie
    • 드넓은 광야에 홀로선 싯딤나무와 같은 고난 속에서
      나이테 하나에 사랑과 나이테하나에 위로와 나이테하나의 능력을...
      입혀주신 하나님의 손길...
      백향목과 같이 아름다운 향기로 이 시대를 깨우고 이끌어 가시는 소목사님의 칼럼에 깊은 은혜를 받았습니다.
      세상의 고난과 역경 가운데서도 나를 감싸고 품어주시는 주님의 나이테를 겹겹이 둘러입어 봅니다...
    • 2 0
  •  
  • 주은
    • 나이먹는것이 서글펐는데... 목사님 글읽고 나이가 나를 안아주고 주님께서 나의 수고를 안아주신다는 생각을 하니 뿌듯하네요~ 좋은글 감사합니다^^
    • 3 0
  •  
  • 서른쯤에
    • 소나무의 나이테처럼 나의 삶도 나이 만큼이나 주님의 안아주심으로 더 은혜를 주실 것을 믿고 더 붙잡으며 기도하겠습니다.
    • 2 0
  •  
  • Sunny
    • 열심히 최선을 다 해 살아 온 사람만의 고백이네요..
      존경스럽습니다!
    • 2 0
  •  
  • 새벽의이슬
    • 나이가 나를 안아준다... 내용이 궁금해 읽다가 깊이동감하고 갑니다
    • 2 0
  •  
  • 아멘퀸
    • 지나온 시간들 속에 뭔가 위로가 되는 마음이 전달되네요...
    • 1 0
  •  
  • 영진
    • 따뜻한 글 입니다. 저도 신은경님 책 읽어보고 싶어요
    • 1 0
  •  
  • 아셋짱
    • 나이를 헛먹지 않도록 ~아름다운 결실을 맺도록~
    • 0 0
 
 
 
 
 
  • 크리스챤연합신문-컵뉴스(http://cupnews.kr) 10388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대산로 103 (주엽동) 크리스챤연합신문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경기 아51612  |  등록일자 : 2005.12.06  |  발행/편집인 : 지미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선  
  • 대표전화 : 031) 925-3022, 914-3033  [오전 9시 ~ 오후 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copyright(c) 컵뉴스 all rights reserved.  |  cupress@daum.net   |  ISSN 2636-0756
크리스챤연합신문-컵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