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소강석 목사 목양 칼럼] 가을낙엽의 눈물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소강석 목사 목양 칼럼] 가을낙엽의 눈물

기사입력 2019.10.27 07:48
댓글 6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0.jpg

 

오랫동안 푸른 잎을 보여주지 못해 죄송합니다. 거리에 나부끼는 우리들의 모습이 추하게 보이지는 않는 건가요. 그러나 우리는 병든 잎사귀가 아님을 알아주시기 바랍니다. 우리가 떨어져 거리에 나부끼고 있는 이유는 여름과 같은 작렬한 햇살의 체온을 유지하지 못한 결과이지요. 햇살이 없어서가 아닙니다. 가을날에도 눈부신 햇살이 비추지만 지구의 공전과 자전으로 태양과의 거리가 멀어져 땅에 떨어지고 말았지요. 아직도 나뭇가지에 붙어 있는 푸른 잎사귀들이 있습니다. 그러나 저들도 언젠가는 못내 아쉬워하고 서러워하면서 우리와 같이 될 것입니다. 우리는 그들보다 더 열정을 태우다가 일찌감치 장엄하게 떨어졌을 뿐이죠. 혹 우리들의 모습을 보면서 아쉬운 마음이 드시나요? 여러분의 인생도 낙엽이 될것이라고, 우울한 마음이 들지는 않나요? 우리는 그런 사람들을 제일 싫어합니다. 가을을 맞는다고 어찌 여러분의 마음이 흩날리는 낙엽 같아서야 되겠습니까?

 

폴 베를렌은 가을의 노래라는 시를 썼다지요.

가을 날 바이올린의 / 긴 흐느낌 / 끊이지 않는 우수로 / 내 마음 괴롭히네 / 종소리 울릴 때 / 창백하고 곧 숨막혀 / 옛날들 기억나 / 눈물 흘리네 / 그리고 / 휩쓸어 가는 모진 바람에/ 이끌려 가네/ 여기저기로 / 낙엽처럼

 

왜 우리들을 바라보며 사람들은 쓸쓸함과 비애를 느끼는지 모르겠습니다. 우리들을 밟고 지나갈 때 얼마나 낭만적인 마음이 드시던가요? 산길을 걸으면 바삭바삭하는 소리, 사뿐사뿐 뛰어 다니는 다람쥐와 고라니의 발자국 소리까지 내어주는 이 가을이 얼마나 아름다운가요? 가을 낙엽을 보면 나뭇잎의 눈물이 느껴진다고요? 그렇게 생각하며 우리를 바라보는 사람들을 생각하노라면 오히려 가을낙엽은 눈물을 흘리는 것이죠. 또 하나의 눈물이 있다면 우리가 가을바람에 나뒹굴다가 추적추적 내리는 가을비와 겨울에 내리는 눈을 맞고 흙 속에 묻힌다는 걸 생각할 때입니다. 우리는 내년 봄에 피어날 우리의 다음세대를 위하여 아낌없이 자양분이 된 후에 따사로운 어느 봄날 여린 연둣빛 사랑으로 다시 올 테니까요. 그것을 생각할 때 눈물이 납니다. 그러니 우리가 흘리는 눈물은 더 이상 비애와 쓸쓸함, 서러움의 눈물이 아니라는 것을 말씀 드리고 싶습니다. 내년 봄에 다시 연두빛으로 태어날 소망의 눈물입니다.

 

꼭 하나 말씀 드리고 싶은 것이 있습니다. 인생이란 결코 가을낙엽이 아니라는 사실을요. 물론 인간의 삶도 육신으로만 보면 우리와 다를 바가 뭐가 있겠습니까? 그 푸르던 나뭇잎이 어느새 낙엽이 되어 땅에 떨어지듯 인간의 육신도 후패하는 잠깐의 삶에 불과한 것이죠.(고후4:16) 아니, 겉사람이야말로 바람이 불면 날아가 버리는 장막집과도 같지요.(고후5:1) 그러나 인생은 겉사람으로만 존재하는 것이 아니라 속사람이 있지 않습니까? 아무리 가을이 오고 겨울이 와도 또 그 계절이 수십 번, 아니 백 번 이상을 반복한다 하더라도 속사람은 날로 새로워진다고 하지 않았습니까?(고후4:16) 더구나 예수님을 믿는 삶은 죽어도 다시 산다고 했지 않습니까? 그것을 성령께서 보증해 주셨고(고후5:5) 그걸 믿는 것이 믿음이지요. 그 믿음의 눈으로 우리들을 다시 한 번 바라보세요. 땅에 떨어진 모든 낙엽들이 하나님께서 여러분에게 보내신 가을엽서로 느껴지게 될 것입니다.

 

부디, 우리를 바라보며 쓸쓸하고 우울해 하지 마시기 바랍니다. 우리를 여러분에게 보내신 하나님의 초대장으로 여기시며 부디 예수님을 믿고 교회 나가세요. 그리고 하나님과 더 가까워져 보세요. 그냥 낙엽 밟는 낭만에만 빠지지 마시고 가을에 받은 사명의 길을 걸어가시면 더 좋겠습니다.

 

주여, 가을에는 기도하게 하소서. 가을에는 더 많은 영혼을 추수하게 하소서. 가을에는 십자가를 지고 낙엽이 쌓인 길을 걷게 하소서.”

 

가을낙엽의 눈물, 곧 우리가 흘리는 눈물은 이런 의미일 것입니다. 부디 올해는 낙엽을 밟을 때마다 우리 안에 새겨진 사랑과 눈물, 그리고 아직 잎새에 남겨져 있는 생명의 신비를 느끼시길 바랍니다. 그러면서 오히려 하나님께 환희의 찬가를 부르시기를 기도하겠습니다.

<저작권자ⓒ크리스챤연합신문-컵뉴스 & cup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댓글6
  •  
  • 도라에몽
    • 인생이란 결코 가을낙엽이 아니라는 사실을요. 물론 인간의 삶도 육신으로만 보면 우리와 다를 바가 뭐가 있겠습니까? 그 푸르던 나뭇잎이 어느새 낙엽이 되어 땅에 떨어지듯 인간의 육신도 후패하는 잠깐의 삶에 불과한 것 이 글에 감명받네요~
    • 3 0
  •  
  • youkaeyoung
    • 가을 낙엽을 생명으로 형상화 한 영혼의 추수전도 대한민국 한국교회 주일예배를 가난한 영혼 지친영혼들이 주님품에 앉기시는 주일되시길 ~ 촉촉한 감성의 글 감사합니다^^
    • 3 0
  •  
  • 브라카
    • 우리가 흘리는 눈물은 더 이상 비애와 쓸쓸함, 서러움의 눈물이 아니라 내년 봄에 다시 연두빛으로 태어날 소망의 눈물이라는 말씀이 너무 힘이되네요
    • 3 0
  •  
  • 아멘퀸
    • 시간의 흔적인 낙엽의 아름다움을 보며 또 다가올 소망을 기대해봅니다.
    • 1 0
  •  
  • 시온
    • 사명을 붙잡을 때가 가장 아름다운 모습으로 주님께 드려지는 것이군요~낙엽을 보고 우울했던 마음 털어버리고 다시 사명으로 go go~~
    • 0 0
  •  
  • chastepure
    • 사명 감당하다가 가을을 맞은 나를 주님은 얼마나
      이뻐하실까.!!
      아~~낙엽위에 눕고 싶네요.
    • 0 0
 
 
 
 
 
  • 크리스챤연합신문-컵뉴스(http://cupnews.kr) 10388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대산로 103 (주엽동) 크리스챤연합신문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경기 아51612  |  등록일자 : 2005.12.06  |  발행/편집인 : 지미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선  
  • 대표전화 : 031) 925-3022, 914-3033  [오전 9시 ~ 오후 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copyright(c) 컵뉴스 all rights reserved.  |  cupress@daum.net   |  ISSN 2636-0756
크리스챤연합신문-컵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