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군군목단, 희귀병 군선교교역자에 치료비 전달

폭염 속 훈련장 위문·대학 전도 활동 등 강행군 끝에 질병 얻어
기사입력 2017.02.08 15:4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육군군종목사단(단장 노명헌 군종목사)이 군인교회를 중심으로 길랑바레증후군을 앓고 있는 박춘근 목사의 치료비를 후원하기 위한 특별모금을 진행, 오는 9일 전달한다.


박춘근 목사는 작년 8월까지 폭염 속에서 장병 위문 활동을 이어가던 중 길랑바레증후군이라는 진단을 받고 병원에서 치료 중이다.


길랑바레증후군은 말초신경에 염증이 생겨 신경세포의 축삭을 둘러싸고 있는 수초가 벗겨져 발생하는 급성 마비성 질환으로 운동마비까지 동반한다. 완치가 되는 경우도 있지만 치료가 되지 않을 경우에는 주사에 의존하는 병으로 알려지고 있다. 발병 초기에는 간병인의 도움 없이는 일어날 수조차 없었다고.


박 목사는 지난 2003년부터 26사단 73여단을 비롯한 대대급교회, 신교대교회를 세우고 장병들을 말씀으로 양육해 왔다. 간식비 등 부족한 재정을 충당하기 위해 서울 시립대학교에 매일 출근해 오전 7시부터 오후 4시까지 일하는 한편 시립대 학군단 활동을 지원하고 전도 활동을 펼쳐 왔다.


특히 폭염이 심했던 작년 여름, 변함없이 장병들의 훈련 장소를 찾아 위문활동을 펼치던 박 목사는 과로로 인해 면역력이 약화됐고 길랑바레증후군이라는 병을 얻게 됐다. 현재까지 수술 및 치료비용으로만 약 3000만원이 발생한 상태다.


이에 군선교연합회는 지난해 11월3일 한국군종목사단 중앙위원회에 상황을 알리며 군인교회 차원에서 특별모금을 요청했고 이를 받아들여 육군군종목사단이 육군군인교회를 중심으로 특별모금을 펼쳐 박 목사의 치료비를 모아 이날 전달하게 된 것이다.


육군군종목사단장 노명헌 목사는 “당연히 교회가 해야 할 일을 한 것 뿐”이라며 “군선교사역을 위해 애쓰셨던 박 목사님이 우리의 작은 정성을 통해 새 힘을 얻고 어서 속히 쾌유 되시기를 기도드린다”고 밝혔다.

<저작권자ⓒ크리스챤연합신문-컵뉴스 & cup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크리스챤연합신문-컵뉴스(http://cupnews.kr) 10388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대산로 103 (주엽동) 크리스챤연합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 101-04-75817  |  설립일 : 1998년 3월 13일  |  발행인 : 지미숙
  • 대표전화 : 031) 925-3022, 914-3033  [오전 9시 ~ 오후 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copyright(c) 컵뉴스 all rights reserved.  |  cupress@daum.net
크리스챤연합신문-컵뉴스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