칭찬 받는 성도 (막 14:6)

기사입력 2017.06.15 10:52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장향희 목사.jpg
 장향희 목사 (든든한교회)








기독교는 변화의 종교입니다. 누구라도 주님께 나오면 변화를 받게 되어 있습니다. 왜냐하면 주님 앞에 나아와 살아계신 하나님의 말씀을 듣기 때문입니다. 예레미야 23:29절 말씀에 ‘하나님의 말씀은 불’이라고 했습니다. “여호와의 말씀이니라 내 말이 불 같지 아니하냐 바위를 쳐서 부스러뜨리는방망이 같지 아니하냐”(렘 23:29) 불은 녹이는 일을 합니다. 쓸모 없는 쇠 조각도 불 속에 넣었다 빼어내면 새로운 그릇, 큰 그릇, 귀한 그릇으로 다시 만들어 낼 수가 있는 것입니다. 마찬가지로 쓸모없다고 버림받은 사람일지라도 하나님의 말씀의 불 속에 들어갔다 나오면귀한 그릇, 큰 그릇, 새로운 그릇으로 만들어져서 쓰임 받게됩니다.

주님께 나아와 말씀을 듣고 받으면 변화가 일어납니다.즉, 은혜 받으면 변화되어 칭찬을 받는 자로 거듭나게 된다는것입니다. 또한 사람들에게도 칭송을 받게 됩니다. “하나님을 찬미하여 또 온 백성에게 칭송을 받으니 주께서 구원 받는 사람을 날마다 더하게 하시니라”(행 2:47)

 

◈ 좋은 일을 해야 합니다.

오늘 본문에 보면 마리아가 매우 값진 향유를 예수님의 발에부었을 때 사람들은 비난했습니다. 그러나 주님께서는 ‘가만두라’하시면서 ‘내게 좋은 일을 했다’고 칭찬하셨습니다. 믿음의 사람들은 주님께, 그리고 세상에서 좋은 일을 많이 하는 자가 되어야 합니다.

 

① 착한 사마리아 사람의 이야기가 있습니다.(눅 10:30~37)

② 변화 받은 삭개오 이야기가 있습니다.(눅 191:~10)

③ 착한 아이의 보리떡 다섯 개와 물고기 두 마리를 내어놓으므로 주님께서 기적을 베푸신 말씀이 있습니다.(요 6: 9)

 

◈ 말씀 듣는 일을 중요시해야 합니다.(눅 10:38~42)

① 말씀을 묵상하면 유익이 있습니다.

––영의 깨달음이 있습니다.(시 49:3)

––영혼의 만족이 있습니다.(시 63:5~6)

––명철함이 더해집니다.(시 119:99)

––형통의 삶을 살게됩니다.(수 1:8)

 

◈ 주님의 마음에 합한 자가 되어야 합니다.

하나님은 교만한 사울을 버렸습니다. 그리고 하나님의 마음에 합한 자 다윗을 이스라엘의 2대 왕으로 세우셨습니다. 하나님은 왜 다윗을 버리지 않으셨습니까?

 

① 다윗은 나단 선지자의 책망을 받아들일 줄 알았습니다.(삼하 12:13)

② 침상 적시고 회개할 줄 알았습니다.(삼하 121:6)

③ 오직 성전 건축에 힘썼습니다.(삼하 7:2)

 

◈ 충성을 해야 합니다.(눅 16:10, 민 12:7~8, 시 101:6, 느 7:2,딤전 1:12, 잠 28:20, 스 7:26, 고전 4:2)

 

◈ 믿음이 있어야 합니다.(눅 7:9, 마 16:16~18, 요 1:47, 마15:27~28, 살전 1:3)

 

◈ 하나님을 경외해야 합니다.(잠 1:7, 시 111:5)

 

◈ 주님의 일을 지혜롭게 해야 합니다.(눅 16:8, 약 1:5, 시111:10, 골 2:2~3, 엡 5:15~16, 마 7:24)

<저작권자ⓒ크리스챤연합신문-컵뉴스 & cup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크리스챤연합신문-컵뉴스(http://cupnews.kr) 10388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대산로 103 (주엽동) 크리스챤연합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 101-04-75817  |  설립일 : 1998년 3월 13일  |  발행인 : 지미숙
  • 대표전화 : 031) 925-3022, 914-3033  [오전 9시 ~ 오후 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copyright(c) 컵뉴스 all rights reserved.  |  cupress@daum.net
크리스챤연합신문-컵뉴스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