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목회전략으로 떠오르는 ‘자립형 가정사역’

종교개혁 500주년, 하이패밀리 25주년 기념 목회전략 컨퍼런스
기사입력 2017.10.18 18:13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올해 25주년을 맞이하는 하이패밀리(공동대표 송길원 김향숙)가 11월6일에 ‘2018년을 위한 가정사역 목회전략 컨퍼런스-자립형 가정사역’을 가족테마파크 W-스토리에서 개최한다.


본 컨퍼런스는 내년 가정사역 목회전략을 수립하면서 교계 최초로 의존형에서 자립형 가정사역으로의 전환을 제시함으로 개 교회 자체의 가정사역적 역량을 강화시키기 위함이다.


하이패밀리가 2016년 6월, 전국 603개 교회 사역자를 대상으로 ‘한국교회 가정사역 실태’를 조사한 결과에 의하면, 가정사역이 전혀 필요 없다고 응답한 사람은 단 한명도 없을 정도로 교회 내 가정사역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고 인식했다. 그 이유는 ‘가정이 건강해야 교회가 건강하기 때문’(41%), ‘갈등을 겪는 가정이 갈수록 늘어나기 때문’(39%), ‘설교나 성경공부만으로 가정이 변화하지 않기 때문’(13%) 순으로 조사됐다.


한국은 OECD 가입국 중 이혼률 1위이며 가족해체현상은 갈수록 심각해지고 있는데, 이제 교회도 더 이상 안전지대가 아님을 교회가 인식하고 있는 결과이다.


이처럼 한국교회는 가정사역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고 인식하고 있지만 현재 가정사역을 시행하고 있는 교회는 절반도 채 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44%), 그나마 시행하고 있는 교회도 68%가 일회성 행사나 특강, 외부 전문가 초청형태였다.


가정사역을 몇몇 전문기관이나 외부강사에 의존하며 일회성 행사로 하기 에는 가정해체속도가 빨라지고 있다. 교회 자체의 가정사역적 역량은 여전히 제로상태이다.


컨퍼런스는 가정사역의 선구자인 송길원 목사와 김향숙 원장 외에 현재 자립형 가정사역을 시행하고 있는 목회자와 평신도가 강사로 나선다.


올해 종교개혁 500주년을 가정사역의 시각에서 풀어본 주제강의는 이 시대 가정사역이 얼마나 중요한지에 대한 강력한 도전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본 컨퍼런스에서는 지역교회에서 자립형 가정사역을 성공적으로 정착시켜 자체적으로 가정사역을 시행하고 있는 교회모델들을 구체적으로 제시한다. 장수사회의 고령화, 3040세대의 탈교회화, 위기에 처한 부부, 지역사회 공략 등 세대별 핵심이슈에 대한 가정사역 사례발표는 목회자들에게 신선한 대안이 될 것이다. 마지막 주제인 가정사역 목회전략수립에서는 발달단계별 프로그램 소개, 프로그램 설계 및 구성, 전략에 이르기까지 2018년 자립형 가정사역 시행을 위한 구체적인 전략을 제시한다.

<저작권자ⓒ크리스챤연합신문-컵뉴스 & cup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크리스챤연합신문-컵뉴스(http://cupnews.kr) 10388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대산로 103 (주엽동) 크리스챤연합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 101-04-75817  |  설립일 : 1998년 3월 13일  |  발행인 : 지미숙
  • 대표전화 : 031) 925-3022, 914-3033  [오전 9시 ~ 오후 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copyright(c) 컵뉴스 all rights reserved.  |  cupress@daum.net
크리스챤연합신문-컵뉴스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